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LG電, '사해 마라톤 대회' 후원.. 중동 공략 가속화

최종수정 2008.04.13 13:07 기사입력 2008.04.13 11:00

댓글쓰기

LG전자가 11일 요르단 사해(Dead Sea) 인근에서 마라톤 대회를 열었다. 사진은 48Km 울트라 부문에 참가한 선수들이 출발 신호를 기다리며 출발선에 서 있는 모습.


LG전자(대표 남용 부회장)가 11일 요르단 사해(Dead Sea) 인근에서 마라톤 대회를 열었다.

올해로 15회째를 맞은 사해 마라톤 대회는 48Km 울트라, 42Km, 주니어 등 5개 부문으로 나누어 진행됐으며, 골인점은 해수면보다 400M 낮은 지표 최저점이다.

이 대회에는 라에드 벤 제이드 요르단 왕자, 신봉길 주 요르단 한국대사와 청각장애인 선수 등 40개국 8000여명이 참가했다.

상위 입상자에게는 트로피 및 상금이 수여되고, LG전자의 노트북, 휴대폰, DVD 등이 부상으로 지급됐다.

또한 참가자 전원에게 LG 제품 할인권이 제공되고, 대회 개최를 통한 수익금은 전액 요르단의 신경계 환자 지원에 사용된다.

LG전자는 지난 1991년 요르단에 진출한 이후 브랜드 인지도를 높이기 위해 현지인들이 좋아하는 마라톤 대회를 매년 열어왔다.

차국환 LG전자 요르단 지사장은 “이 대회는 어린이부터 노인까지 참여하여 함께 즐기는 축제이며, 중동지역 인기 이벤트"라면서 "이외에도 LG전자는 의료, 교육, 복지분야에서도 적극적 사회공헌 활동을 펼치면서 중동지역 최고의 브랜드 이미지를 구축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LG전자는 요르단 시장에서 TV, 에어컨, 세탁기, 모니터 등에서 시장점유율 1위를 차지하고 있다.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