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노원구 집값 상승세, 정부대책 발표 뒤 주춤

최종수정 2008.04.13 10:40 기사입력 2008.04.13 06:58

댓글쓰기

정부의 서울 강북 집값 안정대책이 발표된 지난 주말 사이 강북 집값 상승을 주도했던 노원구의 아파트 시장은 매수 문의가 줄어들고 호가 상승세도 멈춘 것으로 나타났다.

그러나 노원구를 제외한 서울 강북권과 수도권 일부 지역은 아직 큰 변동 없이 정부의 투기단속 등의 영향에 촉각을 곤두세우며 관망하는 분위기이다.

13일 노원구 일대 중개업소에 따르면 지난 11일 정부의 강북 집값 안정대책 발표 후 매수 문의가 눈에 띄게 감소했다.

이 지역의 주민들과 중개업소는 14일부터 주택거래신고지역으로 지정되고 국세청 등 투기단속이 본격화되면 가파르게 오르던 매매가가 한풀 꺾일 것으로 보고 있다.

상계동의 부동산 중개업소 관계자는 "이미 주초부터 주택거래신고지역 지정설이 떠돌면서 매수세가 주춤해졌다"고 전하며 당분간 보합세를 유지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올 초에 주택거래신고지역으로 지정됐던 노원구 중계동 일대는 큰 동요는 없지만 주말에 매수 문의가 뜸해졌다.

반면 노원구를 제외한 나머지 지역은 비교적 평온한 모습이다. 서민형 아파트가 많은 서울 도봉구 도봉동의 경우는 매도에 별 영향이 없을 것으로 전망되면서 가격 하락은 없었고, 실제로 매수 문의가 여전한 것으로 나타났다.

하지만 업계 및 전문가들은 국세청의 투기단속이 14일부터 본격적으로 시작되면 중개업소가 대거 문을 닫고 그에 따라 거래와 가격 상승세가 주춤해질 것으로 예상했다.

스피드뱅크 관계자는 "매수, 매도자 모두 당분간 관망적 입장을 보일 것"이라면서도 "주택거래신고 적용을 받지 않는 전용 60㎡ 이하가 많고, 6억원 초과 아파트는 극소수에 그쳐 실제 효과가 얼마나 지속될 지는 미지수"라고 말했다.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