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온에어' 박용하 바로보기…한국형 훈남캐릭터 탄생

최종수정 2020.02.12 13:54 기사입력 2008.04.10 06:00

댓글쓰기

황용희 연예패트롤





최근 드라마 '온에어'로 인기를 모으고 있는 박용하는 한때 '자신의 가치를 제대로 인정받지 못한 한류스타'로도 유명하다.



배용준 최지우 등과 함께 '겨울연가'의 한축을 맡았던 그는 일본에서의 높은 지지도에도 불구하고 유독 국내에서는 제대로 대접받지 못하고 있었다. 이유는 간단했다. 국내에서의 체감 인기도가 그들에 비해 낮은 것으로 느껴졌기 때문이다. 자연히 언론에서도 그에 대한 뉴스벨류를 낮게 측정하곤 했다.



그래서 언론에서 말하는 '한류 4대천왕', '5대스타'니 하는 대열에는 그가 꼭 빠져있었다.



하지만 정작 일본에서는 달랐다. 연기와 함께 가수로도 활동이 가능한 그를 일본인들은 좋아했고, 욘사마 못지않는 지지를 얻고 있었다.



지금은 작고한 홍콩스타 장국영이 일본에서 큰 인기를 얻을수 있었던 이유도 바로 연기와 노래가 가능한 만능스타였기 때문이다.



그래도 박용하는 섭섭해 하지 않았다. 조용히 때를 기다리며 자신의 가치를 제대로 평가받을수 있는 기회가 오기를 기다렸다.



그 기회가 바로 '온에어'였다. 그는 이 드라마에서 우직하면서도 터프하고, 터프면서도 자상한 '한국형 훈남 캐릭터'를 무리없이 소화해 내고 있다.



대부분의 한류스타들이 드라마적 이미지와 스타성으로 어필했다면, 박용하는 한류스타로의 스타성 대신 우직, 터프, 자상이라는 '입체적 캐릭터'를 앞세워 시청자들을 공약했고, 이같은 그의 전략은 제대로 맞아떨어졌다.



여기에 박용하 자신의 연기력이 큰 힘이 됐다. 입체적 캐릭터를 소화해내는 박용하에게 있어서 한류스타로의 스타성은 그에게 있어서 곁가지에 불과했다.



박용하 특유의 진정성도 '인간 박용하'를 알리는데 결정적 요인이 됐다. 항상 겸손하고 매사 최선을 다하는 그는 방송외적인 곳에서도 많은 팬을 확보하고 있다.



그는 지난 2003년 우즈베키스탄 타쉬켄트에서 열렸던 '한국-우즈베키스탄 콘서트'에 노개런티로 출연, 글로벌스타로의 이미지를 각인시켰다. 당시 우즈베키스탄에서는 드라마 '겨울연가'가 재방송될 정도로 그의 인기는 절대적이었다. 하지만 그는 캐런티보다는 현지에서 살고 있는 동포 3세(고려인)들의 자긍심을 높이는 것이 더욱 더 중요하다며 최선을 다해 콘서트를 이끌었다.



당시 그와 함께 현지 의료봉사를 떠났던 안과의사 임정수씨는 "겸손하고 순수한 박용하에게서 스타로서의 힘을 느낄수 있었다. 스타는 스스로 만들어간다는 말을 실감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드라마 전문가들은 한류스타들은 스타성이나 혹은 드라마의 멜로적 이미지로 인기를 이끌지만, 박용하는 '입체적 이미지'와 연기력, 그리고 진정성으로 떠오른 전형적인 '시장성스타'라고 말했다.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