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수도권 출퇴근 30분 빨라진다

최종수정 2008.04.07 11:00 기사입력 2008.04.07 11:00

댓글쓰기

국토부, 수도권 통행환승할인 시스템 등 확대시행

서울과 수도권간 환승할인 버스가 도입되고, 중앙버스전용차로·광역급행버스가 운행되는 등 수도권 출퇴근 시간이 30분 단축될 전망이다.

7일 국토해양부, 경기도, 서울시, 인천시 등은 공동 브리핑을 통해 오는 7월1일 경부고속도로 오산 IC~서초IC 구간(40.4km) 평일 버스전용차로 시행을 시작으로 수도권 출퇴근 시간을 30분 단축할 수 있는 방안을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우선 수도권 주요도시에서 서울도심간을 운행하는 버스노선을 간선과 지선체계로 개편하고 굴곡노선을 최대한 직선화한다. 내년 1월부터는 일부 지점에만 정차하는 광역급행버스 면허제를 도입하게 된다.

또 광역급행버스가 집중 운영될 주요간선에는 2012년까지 319km의 BRT(간선급행버스체계) 노선을 확충해 버스 운행속도를 대폭 향상시킨다는 계획이다.

이를 위해 오는 7월1일부터 서울과 수도권 남부권역을 운행하는 광역급행버스가 고속도로를 빠르게 통과할 수 있도록 경부고속도로 오산IC~서초IC구간 40.4km에 평일에도 버스 전용차로를 시행한다.

국토부는 2010년까지 하남∼천호(10.5㎞), 청라∼화곡(18.2㎞) 도로에 BRT를 시범사업으로 설치하고, 서울시는 2012년까지 13개 노선 73.5km 13개 노선을 신설한다. 경기도도 12년까지 8개 노선 143.3km를 확충할 계획이다.

통합환승할인 시스템도 확대된다. 하지만 아직까지 구체적인 시행계획은 잡히지 않았다. 또 버스정보시스템(BIS)를 개선, 내년 9월부터 수도권 2200여개의 주요버스 정류장에 안내전광판을 설치할 계획이다.

광역급행열차는 내년 6월 문산-성산 구간에 개통한 후 수요판단 후 운행여부를 결정할 계획이다.

또 이동거리와 갈아타는 시간을 줄이기 위해 환승시설도 대폭 확충한다. 정부는 민자 4800억원을 투입, 2012년까지 서울, 경기, 인천시 주요 교통중심지에 광역전철이나 BRT개통과 연계해 19개의 호나승센터, 환승주차장, 복합환승시설을 건설할 계획이다.

정종환 장관은 "수도권 교통시스템 실행계획은 기존 시설의 효율적 활용에 초점을 맞춰 다양한 시설을 통합적 시각에서 연계한 데 의미가 있다"고 말했다.


TODAY 주요뉴스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아진 비난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 마스크영역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