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서울 빈 사무실이 없다… 1Q 공실률 크게 하락 (종합)

최종수정 2008.04.07 14:25 기사입력 2008.04.07 08:55

댓글쓰기

공실률 1.56%로 7년만에 최저 수치
수요비해 공급부족..임대료 큰폭상승

서울지역 임대료가 큰 폭으로 상승하는 등 빈 사무실 구하기가 어려워지고 있다.

7일 한국감정원이 발표한 '1ㆍ4분기 오피스 임대동향 조사' 결과 전세금은 ㎡당 208만5000원으로 지난해 4분기에 비해 2.43% 올랐다. 도심권이 ㎡당 253만3000원으로 전기대비 1.64%, 마포ㆍ여의도권은 180만원으로 4.04%, 강남권은 190만2000원으로 2.21% 상승했다.

임대료가 상승하면서 공실(빈사무실)률도 크게 하락했다. 마포ㆍ여의도권(0.66%p), 강남권(0.29%p)에서 하락세가 두드러져 서울 전체 평균 공실률은 지난 분기보다 0.28%p 하락한 1.56%를 기록했다.

이는 지난 2003년 이후 7년만에 가장 낮은 수치로 지난 2006년 1분기 3.87%를 정점으로 소폭 등락을 거듭하며 지속적인 하락세를 보이고 있다.

올 들어 사무실 공실률이 떨어지고 임대료가 오르는 것은 수요에 비해 공급이 턱없이 부족해서다.

특히 업무용 빌딩이 들어설 도심지역에 주상복합 건물이 들어서고 있어 사무실 부족 사태가 심각해진 것으로 분석된다.

박상언 유앤알컨설팅 대표는 "상업용과 주거용이 함께 들어서는 주상복합아파트를 지으면 높은 분양가로 큰 수익을 한꺼번에 낼 수 있어 건설사들이 오피스보다 주상복합을 선호하고 있다"고 말했다.

더구나 올해 서울지역 오피스 구하기는 더 어려워질 것으로 보인다. 정부가 도심공급을 확대하기 위해 역세권 주상복합아파트 용적률을 상향조정해주기로 해 건설사들이 오피스용 빌딩보다 주상복합아파트를 더 선호하고 있기 때문이다.

김성진 한국감정원 연구원은 "서울지역 오피스는 현재 수요에 비해 공급이 부족해 당분간 낮은 수준의 공실률은 계속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김 연구원은 "특히 대형에서 중소형으로 이전하는 수요가 꾸준히 증가하고 있어 중소형 오피스빌딩과 기타 지역의 연쇄적인 임대료 상승이 유발될 것으로 예상된다"고 강조했다.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