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코레일-일본화물철도 직원교환 근무

최종수정 2008.04.07 06:54 기사입력 2008.04.07 06:54

댓글쓰기

JR화물 직원 ‘사토’씨 7일 입국, 2년간 코레일 근무

코레일과 일본화물철도주식회사(JR화물)은 양사간 공동사업 발전을 목적으로 직원 교환근무를 본격 시행 한다.

코레일은 한일철도의 실질적인 사업추진 및 협력강화를 위해 JR화물 직원이 7일 입국, 본사에서 오는 2010년 3월까지 2년간 근무한다고 밝혔다.

R화물 직원의 코레일 파견은 한국철도 109년 역사상 최초로 외국철도직원이 교환 근무하는 것으로, 향후 양국간 공동사업 추진 및 교류협력 증진에 큰 이정표가 될 전망이다.

이번에 코레일에서 근무하게 되는 사토씨(佐藤, Sato)는 일본 와세다대학 상학부를 졸업하고 2002년 JR화물에 입사 했다.

코레일 본사에 도착한 사토씨는 “평소 한·일간 국제물류에 대한 관심이 많았다”며 “이번 교환근무를 계기로 양사간 공동사업에 큰 역할을 할 수 있기를 바란다”는 포부를 밝혔다.

사토씨는 코레일 본사 기획조정본부 국제철도팀에서 2개월간 업무 전반에 대한 이해와 한국 적응기간을 거친 뒤, 물류사업단에서 코레일 물류관련 업무에 착수할 예정이어서, 향후 한·일 복합일관수송 발전을 위해 중요한 교량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 된다.

코레일은 이에 앞서 2007년 9월부터 1년간 일본철도회사인 JR큐슈, JR화물, 동경급행전철 등 3개사의 물류 및 부대사업분야에 각 1명씩 총 3명을 교환근무자로 파견한 바 있다.


TODAY 주요뉴스 "가상화폐로 8개월에 25억"  미모의 유튜버, 사실은… "가상화폐로 8개월에 25억" 미모의 유튜버, ... 마스크영역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