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경호안전교육원 건립 포기

최종수정 2008.04.06 16:10 기사입력 2008.04.06 16:10

댓글쓰기

참여정부때부터 추진해 온 경호안전교육원 건립사업이 백지화된다.

청와대는 6일 국내외 경제 사정이 어려운 점을 감안, 정부가 예산절감의 모범을 보이기 위해 대통령실 경호처의 자체 판단에 따라 이 같은 결정을 내렸다고 밝혔다.

교육원 건립은 최근 급증하는 경호 분야 인력 수요를 맞춰 전문인력 양성을 위해 지난 2004년부터 추진돼 온 것으로 서울시와 국토해양부, 환경부 등의 사회간접자본(SOC) 예산 등 총 2600억원 이상이 투입되는 대규모 사업이다.

교육원은 당초 충남 공주시 사곡면에 짓기로 하고 전체 부지 240만㎡ 가운데 82%인 197만㎡를 매입했으나 건립사업이 보류됨에 따라 다른 정부 부처의 이전 용지 등 공공목적을 위해 사용키로 했다.

청와대 측은 "경호처가 국가 차원의 경호관련 교육을 주관하는 등 기능과 역할이 지나치게 확대되면 과거 권위주의 시절의 경호실로 돌아가는 게 아니냐는 국민적 오해를 살 수 있는 점도 고려됐다"고 밝혔다.

이동관 청와대 대변인은 "경호 분야의 학문적 체계 정립과 전문인력 양성을 위한 교육시설의 건립 필요성이 인정되지만 경호처가 주도하는 것은 시대적 추세에 맞지 않는 것으로 판단됐다"면서 "세금을 한푼이라도 아끼기 위해 경호처 입장에서는 포기하기 어려웠겠지만 결단을 내린 것"이라고 말했다.

이 대변인은 "대안으로 2012년까지는 김포의 관련 시설을 이용하고 이후에는 경찰 특공대 훈련장, 특전사 훈련장, 일부 예비군 훈련장을 현대화해 사용키로 했다"고 덧붙였다.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