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中 반체제인사 후지아 실형

최종수정 2008.04.05 00:32 기사입력 2008.04.05 00:32

댓글쓰기

라이스 美 국무장관 비난

중국 정부가 반체제인사 후지아(34)를 국가모독죄로 3년6월 실형을 선고해 미국을 비롯한 국제사회의 비난을 사고 있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4일 중국 정부가 민주개혁, 에이즈 환자와 자연보호를 요구하며 캠페인을 벌인 후지아를 국가모독 혐의로 체포해 실형을 선고했다고 보도했다.

후지아는 인터넷 블로그를 통해 인권문제와 환경, 에이즈 문제 등을 거론해왔으며 외국 언론사 인터뷰에 응하기도 했다.

WSJ는 중국 인권 문제를 둘러싼 국제사회의 냉랭한 분위기는 당분간 지속될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한편 후지아의 실형 소식을 접한 콘돌리자 라이스 미국 국무장관은 인권 운동가들에 대한 중국 정부 행동은 “미국의 깊은 근심을 불러일으키는 행위”라면서 “이는 베이징 올림픽을 앞두고 중국에 대한 국제사회의 강한 비난을 부추기고 있다”고 지적했다.

앞서 대표적인 국제인관단체인 국제사면위원회(Amnesty International)는 지난 2일 중국에서 올림픽을 개최하기 위한 준비 과정이 중국의 인권상황 개혁을 이끌어내는 도화선 역할을 하는 데 실패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위원회는 이날 티베트 시위 무력진압 등 폭력적인 공권력 행사 실태를 바로잡고 올림픽 개막 이전에 인권 상황을 분명히 개선할 것을 중국 정부에 촉구했다.

위원회는 “국제올림픽위원회(IOC)와 각 국 지도자들, 중국과 관련된 사업을 하는 외국 기업들이 중국의 인권 침해 행위에 대해 목소리를 내지 않는다면 공범자가 되는 것과 같다”며 중국 정부의 폭력진압 중단을 요구했다.

중국 정부는 당초 올림픽 유치 당시 올림픽을 계기로 인권정책 개혁 및 민주화, 국가통합 등 정치·사회 분야 발전을 이뤄내겠다는 포부를 밝힌 바 있다.

그러나 다르푸르 사태를 놓고 수단 정부를 지지한데 이어 최근 티베트 독립을 요구하는 시위대를 강경 진압하는 등 인권 문제 개선에 대한 국제사회 요구에 부응하지 못하고 있다.

위원회는 중국 베이징 인근에서 중국 당국이 '올림픽 대비 숙청 작업'의 일환으로 최근 노동자 출신 운동가 양춘린, 반체제인사 후지아 등인권 운동가들을 무력화하거나 체포해 구금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