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MB와 MS가 만나면…

최종수정 2008.04.04 16:59 기사입력 2008.04.04 16:59

댓글쓰기

'소프트웨어 황제' 빌 게이츠 마이크로소프트(MS) 회장(사진)이 오는 5월6일쯤 방한해 이명박 대통령과 한국내 IT사업에 관해 다양한 투자방안을 논의할 것으로 전해져 관심을 끌고 있다.
 
4일 한국마이크로소프트(대표 유재성) 등에 따르면, 빌 게이츠 회장이 은퇴를 앞두고 다음달 초 아시아태평양 각국을 방문하며, 한국방문은 5월6일쯤 이뤄질 가능성이 크고 방한시 이명박 대통령과의 면담도 예정돼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특히 빌 게이츠 회장은 한국내 IT산업에 대한 투자와 관련해 이명박 대통령과의 면담을 통해 선물 보따리를 풀어놓을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한국MS 관계자는 "빌 게이츠 회장이 7월 은퇴를 앞두고 아시아태평양 각국을 방문할 예정"이라며 "하지만 아직 한국방문 등에 대한 구체적 스케줄이 확정되지 않아 정확한 사항을 확인해주기 어렵다"고 밝혔다.
 
업계에서는 그러나 빌 게이츠 회장이 이 대통령을 만나 한국 IT산업에 대한 투자 계획을 밝힐 것으로 관측하고 있다. 예상되는 투자 계획은 자동차와 IT가 결합한 비즈니스, e홈 사업, 로봇사업, e헬스케어 사업, e러닝 사업 등이며, 일각에서는 빌 게이츠 회장이 정부 실무자와 관련 업체가 참여한 가운데 전략적 제휴를 맺을 가능성까지 예상하고 있다.
 
당초 이명박 대통령과 빌 게이츠 회장의 면담은 오는 15~19일로 예정된 이 대통령의 방미기간중 이뤄질 예정이었으나 일정 조정이 여의치 않아 5월로 연기됐다고 정부 관계자는 귀띔했다. 이 관계자는 아시아태평양 방문 일정 가운데 현재로서는 한국방문 일정이 5월6일 전후로 조정될 가능성이 높다고 설명했다.
 
앞서 지난 2월12일 새무얼 팔미사노 IBM 회장이 이명박 대통령을 만나 IBM 연구소의 국내 유치 계획 등을 발표한 바 있어 빌게이츠 회장이 어떤 선물 보따리를 풀어놓을 지 업계가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