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靑, 은행 송금수수료 강제인하 압력설 부인

최종수정 2008.04.04 16:03 기사입력 2008.04.04 16:03

댓글쓰기

청와대는 4일 청와대 민정수석실이 은행연합회와 일선 은행에 직접 송금수수료 인하를 지시하는 등 관치금융 논란이 일고 있다는 일부 언론보도와 관련, "수수료 인하 여부는 은행 자율에 맡긴다는 점을 명백히 했다"며 압력설을 부인했다.

청와대는 이날 오후 해명자료를 통해 "상당수 국민들이 송금 수수료가 너무 높다는 불만을 토로하는 민원을 '국민신문고'에 신청하거나 언론 등에 제기해왔다"면서 "이에 청와대 민원 업무부서인 민원제도비서관실에서 민원 해소와 서민층 및 사회적 약자 배려 차원에서 수수료 인하 여부를 검토하게 됐다"고 밝혔다.

이어 "비서관실은 지난 2일 은행연합회에서 자율 논의를 해줄 것을 요청했다"면서 "은행연합회 담당자에게도 어디까지나 민원해소 차원에서의 협조를 요청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아울러 청와대는 민원제도개선비서관실은 민원창구인 국민신문고나 언론보도 등을 통해 나타난 다양한 민원과 고충사항이 신속히 해결되고 제도 개선을 위해 도움을 주는 업무를 담당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