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李대통령 "대학 장학금 적극 지원..제도화할 것"

최종수정 2008.04.04 14:49 기사입력 2008.04.04 14:49

댓글쓰기

이명박 대통령은 4일 "정부는 등록금이 인상돼 부담하기 힘든 학생들에게 장학금이나 대여에 있어 개선의 여지가 있다고 생각한다"며 대학가의 고액등록금 문제 해결에 적극 나서겠다는 뜻을 강조했다.

이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에서 대교협 회장인 이장무 서울대 총장을 비롯 전국 주요대학 총장 180여명을 초청한 오찬간담회에서 "금년도에 등록금이 인상되고 그것 때문에 학생들이 많은 시위도 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대학등록금은 매년 물가상승률을 뛰어넘어 가파르게 상승하면서 연간 1000만원 시대를 열었다. 이 때문에 상당수 대학생들은 본업인 학업보다는 아르바이트를 전전하거나 휴학을 통해 등록금 마련에 나서는 등 악순환이 지속되고 있다. 급기야 지난달 28일에는 고액 등록금 문제의 해결을 촉구하는 대규모 도심 집회 벌어지기도 했다.

이 대통령은 이날 간담회에서 "빠른 시간 내에 정부에서도 장학금을 적극 지원하고 제도화하겠다"면서 "가정형편이 어려워 교육받을 기회를 놓치는 일 없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또한 "교육에서도 복지적 개혁에 의해 그 많은 어려운 학생들도 교육받을 수 있는 제도를 완벽하게 하겠다"면서 정부와 대학당국의 공동 노력을 주장했다.

이 대통령은 "(등록금) 후불제 이야기도 나왔지만 학교 측에서도 협조해주시면 등록금이 좀 올라도 아이들이 안심하지 않겠나"며 "기획재정부와 교육부에서도 본격적으로 검토해 학생들의 어려움을 덜어주는 일에 나서겠다"고 밝혔다.

입시와 사교육비 문제와 관련, "대한민국에서는 교육하면 어떻게 입시가 교육 전체인 것처럼 됐다"고 지적하면서 "금년 입시제도에서 여러분의 협조에 의해 일단계적인 변화는 생각보다 나아졌다"고 밝혔다.

다만 "새로운 제도가 사교육비를 더하는 것 아닌가는 학부모의 걱정이 많은 것 같다"고 우려하고 "내년 입시쯤 되면 사교육을 받지 않아도 대학에 들어갈 수 있구나라고 학부모들을 안심시킬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특히 "논술고사가 줄고 수능과 내신성적을 많이 참고하는 것 같은데 거기에도 학부모들의 걱정이 많은 것 같다"며 "성적이 좀 나쁘더라도 앞으로 재능 있어 보이는 사람을 뽑으면 과외도 덜 받아도 괜찮지 않을까"라고 말했다.

아울러 "선진 일류국가를 만드는 것도 결국 인재 양성에 있다. 이 책임은 대학이 져야 한다"며 대학교육에서 인재발굴과 육성을 강조하면서 대학자율화에 대한 적극적 검토 의사를 밝혔다.

이와함께 "정부 주도가 아니라 대학 스스로 변화를 주도하는 방향으로 가려 한다"면서 "정부는 모든 면에서 자율적 변화를 추구하려고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변화는 대통령부터 가져오도록 하겠다. 국민들에게 변화를 먼저 요구하지 않겠다. 총장들이 누구보다 잘 알겠지만, 변화하지 않고, 미래 대한민국이 살아남을 길이 없다"며 대학의 혁신을 거듭 당부했다.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