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재개발구역 이사철 철거·이주 불허

최종수정 2008.04.04 15:23 기사입력 2008.04.04 09:56

댓글쓰기

재개발 사업지의 가격안정과 수요관리를 위해 이사철에는 철거 및 이주가 제한될 전망이다.

국토해양부는 시장불안 요소가 많은 재개발 사업 대상지에 대해 사전예방조치를 추진하고 있다고 4일 밝혔다.

국토부는 우선 재개발사업지의 철거와 이주 시기가 이사철과 겹치지 않도록 지자체와 협조해 나가기로 했다.

이를통해 개발로 인한 인근 전세시장의 불안요인을 사전에 차단하겠다는 것이다.

또 재개발 대상지 거주자들이 이주할 수 있는 임대용 주택이 마련된 후 사업을 시행할수 있도록 하는 '선(先) 임대주택 마련, 후(後) 재정비사업 시행'을 추진할 방침이다.

국토부 관계자는 "재개발지역에서 규제 완화 기대감에 따른 시장 불안이 나타나지 않도록 시장동향에 대한 모니터링을 강화할 것이며 이사철에는 일일 단위로 현장 상황을 파악하고 가격 상승 등 이상 조짐이 보일 경우 대응조치를 취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