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日, 美 복제식품 안전성 논란

최종수정 2008.04.04 08:30 기사입력 2008.04.04 08:30

댓글쓰기

일본에서는 미국이 체세포 복제 기술로 만든 쇠고기 등 '복제식품'에 대해 1세대 시판만 제한함에 따라 그 자손이나 정액이 일본에 수입됐을 가능성이 제기돼 논란이 일고 있다.

체세포 복제는 동물의 피부나 근육 세포에서 추출한 핵을 미수정란에서 꺼낸 핵에 이식해 대리모의 자궁에 넣어 그 동물과 같은 성질을 지닌 복제를 만들어내는 기술을 말한다. 그 자손은 통상적인 생식에 의해 탄생하게 된다.

4일 요미우리 신문에 따르면 미국 식품의약청(FDA)은 지난 2006년말 소나 돼지, 염소 등의 체세포 복제 식품이 식용으로 안전하다고 판정했다. 하지만 소비자들 사이에서는 여전히 불안감이 팽배해 일본에서는 식품 안전 표시 등의 규정 마련이 논의될 전망이다.

일본 후생노동성은 FDA가 복제식품이 안전하다고 발표한 당시 시판 제한 범위가 명확하지 않다며 FDA에 명확한 시판 제한 범위를 문의했다. 미국측은 지난 2월에 보내온 답변을 통해 "시판 제한 대상은 체세포 복제 1세대에 한하고 자손이나 정액은 대상에서 제외한다"고 밝혀 왔다.

이에 대해 소비자 단체들이 반발하고 나서자 후생노동성은 "안전성에 문제가 없다고 판정된 이상 수입 제한은 어렵다"고 밝히고 "자손의 시판 제한이 해제된 지 얼마 안됐기 때문에 일본에 들어 오기까지는 시일이 걸릴 것"이라며 소비자들을 설득하고 있다.

한편 미국에서는 FDA와 농무성의 입장이 달라 혼선이 빚어지고 있다. 시판 제한에 대해 FDA는 1세대와 자손까지 제한하고 있는 반면 농무성은 1세대에만 한정하고 있기 때문이다.
이 때문에 미국에서는 체세포 복제 동물의 자손으로 만든 고기나 유제품도 판매되고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