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골드만 "수요는↑ 공급은 ↓.. 곡물가 계속 오른다"

최종수정 2008.04.04 00:42 기사입력 2008.04.04 00:42

댓글쓰기

골드만삭스가 계속되는 수요 증가와 공급 미달로 인해 옥수수·콩 등 국제 곡물가가 계속해서 치솟을 것으로 전망했다고 블룸버그 통신이 3일(현지시간) 보도했다.

골드만삭스는 옥수수·콩·밀 등 세계 최대의 곡물 생산국인 미국의 생산량은 종전과 비슷한 수준을 유지하는데 반해 수요는 급증, 곡물가 급등이 예상된다고 밝혔다.

미국은 올해 곡물을 재배할 국내 농지 면적을 약 3억5820만 에이커로 예상, 전년 대비 0.01% 소폭 늘렸다.

그러나 가축 사료용·식용을 비롯해 바이오 연료의 원료로 사용폭이 넓어진 옥수수의 경우 가격이 폭등세를 이어가고 있다.

골드만삭스는 "올들어 옥수수가격이 부셸당(약 36리터) 12% 상승한 6.50달러로 치솟았다"며 "그러나 곡물가는 지속적으로 하락하는 것 보다는 오르는 편이 낫다"고 평가했다.

김현정 기자 alphag@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TODAY 주요뉴스 '조작 논란' 함소원, 中 라이브방송서 후원금 '대박' '조작 논란' 함소원, 中 라이브방송서 후원금 ... 마스크영역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