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李대통령 "금융기관 민영화, 특정재벌 관련 오해 의식말라"

최종수정 2008.03.31 15:46 기사입력 2008.03.31 15:46

댓글쓰기

이명박 대통령은 31일 금융기관 민영화가 특정 재벌의 금융회사 소유를 허용한다는 오해를 지나치게 의식해서는 안된다고 강조했다.

이 대통령은 이날 오전 여의도 금융감독원에서 열린 금융위원회 업무보고에 참석, "민영화 등 여러 계획을 특정 재벌과 관련지어 오해하는 경우가 많다. 그런 것 때문에 자꾸 뒤로 밀린다. 그러한 것을 명확하게 하면서도 할 수 있다"고 말했다.

이어 "비금융지주회사를 만든다는 것은 하나의 발전"면서 "특정 대기업과 관련있다는 오해를 지나치게 의식해서 하지 못하면 한계에 묶여 늘 할 수 없다"고 덧붙였다.

특히 "이번 대선은 역사상 처음으로 대기업이 선거에 10만원도 내놓지 않고 치른 선거"라면서 "우리 정부는 그런 부담이 아무 것도 없다"고 강조했다.

또한 민간 출신의 금융위원회 수장 임명과 관련,"금융위원장을 인선하는데 관치하던 공직자 출신이 아닌 사람을 찾으려니까 참 힘들더라"고 토로하고 "금융정책을 쓰는 사람도 공직자고 공직자 출신이 일선 금융기관의 장 또는 은행장으로 가 있다. 공직자 출신에서 인재가 컸지 민간에서 인재가 클 수 없게끔 이제까지 돼 있었다"며 금융분야에서 민간 인재를 육성하지 못한 점을 아쉬워했다.

아울러 금융정책과 관련, "점진적 변화는 있을 수 없다고 본다. 변화는 할 수 있을 때 해야지 일시에 개혁되고 그 개혁을 체감할 수 있도록 하라"면서 속도감있는 과감한 변화를 주문했다.


TODAY 주요뉴스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아진 비난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 마스크영역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