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기관투자자용 대량매매 4월7일 첫 서비스

최종수정 2008.03.31 09:29 기사입력 2008.03.31 09:29

댓글쓰기

삼성증권 ‘코리아크로스’ 개설..유동성 확대 기대

국내에도 미국의 ‘다크 풀(Dark Pool)’과 유사한 기관투자자 전용 대량 매매 서비스가 시작된다.

삼성증권(대표 배호원)은 31일 기관투자자 대상의 신개념 대량주식매매 시스템인 ‘코리아크로스(KoreaCross)’를 4월 7일 국내에서 첫 오픈한다고 밝혔다.

‘다크 풀’은 장 시작 전에 기관투자자의 대량 주문을 받아 매수ㆍ매도 주문을 매칭하고, 매칭된 주문은 장 종료 후 당일 거래량 가중평균 가격(VWAP)으로 체결하는
시스템으로, 미국 및 유럽 일본 등에서 빠르게 성장하고 있는 서비스다.

이 서비스를 이용하여 기관투자자들이 대량 매매를 할 경우, 매매시간 중의 시장가격에 충격을 주지 않기 때문에 매수 매도 측 모두 가장 좋은 결과를 얻을 수 있으며, 투자주체, 종목 및 수량 등의 매매정보가 장 종료 후 체결보고 시 까지 시장에 공개되지 않아 익명성이 보장되는 것이 장점이다.

삼성증권이 선보일 코리아크로스는 매일 오전 7시30분부터 8시30분까지 국내외 기관 투자자에게 1억원 이상의 대량주문을 받아 8시30분에 매칭 작업을 하고, 매칭된 주문은 장 종료 후 오후 3시10분 당일 거래량 가중평균가격(VWAP)으로 증권 거래소 대량매매 시스템(K-Blox)을 이용해 체결되는 과정을 거치게 된다.

삼성증권은 코리아크로스 오픈을 위해 노무라증권 자회사인 인스티넷(Instinet)과 지난 해부터 관련 작업을 진행해 왔다. 인스티넷은 미국, 유럽 등에서 관련 서비스를 개발, 제공하고 있으며 아시아에서는 일본의 재팬 크로싱을 운영 중인 글로벌 증권사이다.

주영근 삼성증권 해외주식파트장은 "지난해 미국 주식시장에서 다크 풀을 이용해 거래된 금액이 전체 거래금액의 15%에 달할 정도로 시장이 급성장하고 있다”며 “그 동안 시장 충격 등으로 대량 매매에 어려움을 겪었던 국내외 기관투자자들에게 코리아크로스가 새로운 매매기회와 유동성을 제공하게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TODAY 주요뉴스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아진 비난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 마스크영역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