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朴 "親朴연대 후보 많이 도와야".. 정치발언 자제

최종수정 2008.03.31 00:12 기사입력 2008.03.30 22:42

댓글쓰기

지역구인 대구 달성군에서 총선유세에 한창인 박근혜 한나라당 전 대표는 30일 "친박연대 후보들을 (지역민들이) 많이 도와줬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박 전 대표는 이날 오후 1시께 대구 달성군 현풍면 재래시장을 방문한 자리에서 "친박연대 후보들에게 표를 주는게 맞는가"라는 한 지지자의 물음에 미소를 띄면서 이같이 답했다.

그는 그러나 이날도 거리 연설을 하지 않는 등 정치적 발언을 자제하는 모습을 보였다.

박 전 대표는 이날 오전 10시30분 구지 공단 조기 축구회를 방문하는 것으로 일정을 시작, 지구대와 마을회관, 재래시장 등 현풍면 각지를 돌며 주민들에게 지지를 호소했다.

이날 유세에는 공천에 탈락한 뒤 불출마를 선언한 김재원 의원(경북 군위.의성.청송)과 안동에서 한나라당 후보로 출마한 허용범씨가 현풍 시장을 찾아 박 전 대표에게 인사를 건네기도 했다.

박 전 대표는 계속된 유세로 피로가 쌓인 듯 오후 1시20분께 현풍 시장 방문을 마치자 일정을 늦추고 약 50분 가량 차 안에서 휴식을 취한 뒤 오후 일정을 계속했다.

박 전 대표측 관계자는 "악수를 많이 해 손에 통증을 호소하는 등 심적.육체적으로 피로가 많이 쌓였다"며 "어쨌든 주민들을 최대한 많이 만나본다는 생각으로 일정을 이어가고 있다"고 말했다.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