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ICU, KAIST 통합 결렬 대안 마련

최종수정 2008.03.30 22:31 기사입력 2008.03.30 22:31

댓글쓰기

KAIST 통합 중단 사유 이해할 수 없다

KAIST가 한국정보통신대(ICU)와의 통합논의 중단을 선언한 가운데 ICU도 독자 생존 방안을 모색키로 했다

ICU는 30일 발표한 입장문을 통해 “당초 ICU-KAIST 양교간의 통합은 IT를 기반으로 기존 전통산업은 물론 BT, NT, CT 등 새로운 분야와의 융합을 통해 시너지를 높이기 위함이었다”면서 “통합조건에 대한 구체적인 논의가 제대로 이뤄지지 않은 상황에서 ICU의 요구하는 조건들을 다 받아들인다면 살아남을 수 없다는 KAIST의 주장을 이해할 수 없다”고 밝혔다.

ICU는 지난 1998년 3월 개교 때부터 ▲모든 전공과목의 100% 영어강의 ▲공학-경영 학제간 교차 의무 수강제 ▲석·박사과정 영어논문 제출 및 국제학회 발표 의무화 ▲1년 3학기제 시행 등 차별적이고도 혁신적인 교육프로그램 운용을 통해 국내 대학교육의 변화와 혁신을 주도해 왔다고 주장했다.

ICU는 “KAIST보다 훨씬 이전에 국내 대학교육의 개혁을 주도해 온 ICU가 KAIST 개혁의 걸림돌로 국민들에게 비쳐져야 하는 지 이해할 수 없다”면서 “무리한 통합조건 제시를 통해 KAIST의 개혁을 가로막는 걸림돌이 될 생각 또한 추호도 없다는 게 우리 ICU 구성원들의 한결같은 뜻입니다.

ICU는 “언제든지 통합논의를 위해 KAIST에 문호를 열어 놓을 것”이라면서도 “이사회를 중심으로 통합협상 결렬 상황에 대비한 다양한 대안을 검토할 것이다”고 밝혔다.

ICU측 관계자는 “통합협상 결렬에 대비한 다양한 대안중에는 민간매각 등 정부지원에 의존하지 않는 완전 자립방안과 예전과 같이 학교운영비 일부를 정부로부터 지원받는 자립화 방안 등이 포함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서남표 KAIST 총장은 지난 27일 조직개편 관련 간담회에서 “ICU와 통합을 추진해왔으나 모든 여건이 맞지않아 더이상 통합논의를 하지 않기로 했다”면서 “ICU측이 무리한 요구를 하고 있는 데다 통합에 따른 정부 예산 지원도 불투명해 통합이 어렵게 됐다”고 밝혔다.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