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한반도 대운하' 추진여부 총선 쟁점 부상

최종수정 2008.03.31 08:12 기사입력 2008.03.30 22:33

댓글쓰기

野 '대운하 반대' 공조전선 움직임
與 "정략적 공세..총선후 최종판단"

이명박 대통령의 대선 대표공약이었던 한반도 대운하 추진여부를 둘러싸고, 여야가 주말 뜨거운 공방전을 폈다. 여당인 총선 공약에 포함시키지도 않은 프로젝트를 야당이 총선표심을 잡기 위해 정략적으로 끌어들이고 있다고 맹공을 취했고, 야당은 눈속임이라면서 쟁점화하겠다는 뜻을 강력히 피력하고 나섰기 때문이다.

손학규 통합민주당 대표와 강금실 공동선대위원장, 서울지역 후보들을 포함한 당직자 150여명은 이날 국회 본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이명박 정부와 한나라당이 총선에서 과반의석을 확보한 뒤 한반도 대운하를 추진할 것은 불 보듯 뻔한 일"이라며 "국민이 대운하에 대한 민의를 보여주면 당의 명운을 걸고 대운하 밀실추진을 막아내고 서민경제를 살려내겠다"고 주장했다.

손 대표는 "대운하가 떳떳하다면 왜 총선에서 (공약으로) 내놓지 않았겠느냐. 국민의 60-70%가 반대하는 대운하를 밀실에서 일방적으로 추진하는 것은 국민을 무시하고 깔보는 것"이라며 "이 정권이 독재정권화하고 있다"고 비난했다.

문국현 창조한국당 대표와 심상정 진보신당 상임공동대표도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4.9 총선은 대운하와 대운하 강행 세력을 심판하는 선거로, 뜻있는 정당들이 대운하 반대 의지를 분명히 하고 단호한 실천연대에 나서야 한다"며 "제 정당대표 회담을 열어 확고한 행동을 모아내자"고 제안했다.

한나라당 강재섭 대표는 경남 창원 봉곡동 경남도당에서 기자간담회를 갖고 "대운하 문제는 정치논리로 풀어서는 안된다. 공약을 했다고 해서 토목공사하듯이 무조건 밀어붙여서는 안된다"면서 "총선후 환경.경제 전문가들이 차분히 검토해서 과연 국가에 도움이 되는지 파악하고 당정이 논의해 결론을 낼 것"이라고 말했다.

조윤선 대변인도 논평을 통해 "대운하는 대선공약으로 중차대한 문제인 만큼 총선후 충분한 시간을 들여 전문가의 검토와 여론수렴과정을 거쳐 원점에서 시행 여부를 검토하겠다는 게 정부의 입장"이라며 "총선을 불과 열흘 앞두고 단 몇시간 토론만으로 결정하자는 것은 무책임한 정치공세"라고 지적했다.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