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하나로텔, 컨버전스 리딩 업체로 새 출발

최종수정 2008.03.30 10:21 기사입력 2008.03.30 10:21

댓글쓰기

3부문·5본부, 27실·8지사, 117팀으로 조직개편

조신 하나로텔레콤 신임 대표이사
하나로텔레콤 SK텔레콤과 만나 유·무선, 통신·방송 서비스를 제공하는 컨버전스 리딩 기업으로 새롭게 출발한다.

하나로텔레콤(대표 조신)은 최대 주주가 기존 AIG-뉴브리지 컨소시엄에서 SK텔레콤으로 변경되는 등 하나로텔레콤과 SK텔레콤 간의 기업결합을 위한 법적, 행정적 절차 등이 마무리됨에 따라 제2의 도약을 위한 기업으로 재탄생한다고 30일 밝혔다.

하나로텔레콤은 지난 28일 정기 주주 총회 및 이사회를 개최해 조신 전 SK텔레콤 인터넷사업부문장을 제4대 대표이사 사장으로 선임했다.

하나로텔레콤은 이날 SK텔레콤이 직전 대주주인 AIG-뉴브리지 컨소시엄에 주식양수도 대금 1조877억원을 납입함에 따라 최대 주주가 AIG-뉴브리지 컨소시엄에서 SK텔레콤으로 변경됐다고 전했다.

이에 따라 하나로텔레콤의 주요 주주 구성 현황은 SK텔레콤 43.59%, 미래에셋 9.22%, LG그룹 3.06% 등의 순으로 조정됐다.

하나로텔레콤은 이사진을 ▲조신 하나로텔레콤 대표이사 사장 ▲남영찬 SK텔레콤 경영지원부문장 ▲오세현 SK텔레콤 C&I CIC 사장 ▲ 김영철 하나로텔레콤 전략기획본부장(이상 사내이사) ▲김선우 남북어린이어깨동무 이사(사외이사) ▲유혁 고려대 교수(사외이사) ▲유용석 한국정보공학(주) 대표이사(사외이사) ▲조명현 고려대 교수(사외이사 감사위원) ▲홍대형 서강대 교수(사외이사 감사위원) 등 4명의 사내이사와 5명의 사외이사 등 총 9명으로 새롭게 구성했다.

조 사장은 "올해는 하나로텔레콤이 국내 컨버전스 리딩 기업으로 성장, 발전하기 위한 중장기적인 초석을 세우는 뜻 깊은 해가 될 것"이라면서 "기업발전의 가장 중요한 요소인 고객의 가치를 제고하고 네트워크 및 마케팅 인프라를 강화하는 등 하나로텔레콤의 본원적 경쟁력을 강화하는데 핵심 역량을 집중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조 사장은 이어 "하나로텔레콤이 SK텔레콤과 함께 출시할 결합상품은 컨버전스 시장 활성화에 견인차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된다"면서 "유·무선 결합시장을 주도해 나가고 인터넷TV(IPTV) 등 미래 신성장 사업의 경쟁력을 지속적으로 강화하기 위해 SK텔레콤 및 SK그룹사와의 시너지 효과를 극대화하는데 주력할 계획"이라고 강조했다.

하나로텔레콤은 이와 함께 기존 2총괄, 5부문·5본부, 24실·8지사, 117팀으로 구성됐던 조직을 31일자로 3부문·5본부, 27실·8지사, 117팀으로 개편하고 이에 대한 임원인사를 단행했다.

하나로텔레콤은 이번 조직개편은 ▲조직 간소화 및 신속한 의사결정을 통한 스피드경영 실현 ▲인력 가치 극대화를 위한 전사 교육 기능을 강화함으로써 체계적 리더 육성 및 인력개발투자 확대 ▲그룹 시너지 제고 및 새로운 기업문화 조기 정착을 위한 전담조직을 신설하기 위함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하나로텔레콤은 지난 28일 ▲한국신용평가와 한신정평가로부터 각각 기존 'A-'에서 'A'로 1등급 상향 ▲무디스로부터 기존 'Ba2'에서 'Baa3'로 2등급 상향 ▲S&P로부터 기존 'BB'에서 'BBB-'로 2등급 상향조정 받았다고 밝혔다.

앞서 하나로텔레콤은 지난 2월 28일 피치로부터 기존 'BB'에서 'BBB+'로 4등급 상향 조정을 받았다.

특히 무디스, S&P, 피치 등 국외신용평가기관으로부터 2등급 이상 상향조정을 받아 '투자' 등급으로 인정받았다. 평가리포트는 하나로텔레콤의 신용등급을 상향한 이유로 ▲SK텔레콤과 기업결합으로 인한 시너지, ▲펀더멘털 개선 등을 꼽았다.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