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코스닥, 올들어 타법인 출자·처분 급증

최종수정 2008.03.31 06:00 기사입력 2008.03.31 06:00

댓글쓰기

올해 들어 코스닥 상장법인의 타법인 출자와 처분이 크게 늘어났다.

31일 증권선물거래소의 '타법인 출자 및 출자지분 처분 현황(2008년 1월 1일∼3월 27일)에 따르면 코스닥 상장법인의 타법인 출자 총액은 전년동기 대비 707.19% 증가한 2조7501억원으로 나타났다.

1사당 타법인 출자금액 평균은 437억원으로 전년동기 대비 467.53% 늘어났으며, 출자회사 수는 43.18% 증가한 63사, 총 출자건수는 25건으로 50% 많아졌다.

같은 기간 타법인 출자지분 처분 역시 4010억원으로 126.04% 늘어났다.

1사당 타법인 출자지분 처분금액 평균은 211억원으로 전년동기 대비 113.13% 증가했으며 처분회사와 처분건수는 각각 5.56%, 11.11% 늘어난 19사, 20건으로 집계됐다.

코스닥 상장법인 중 아시아나항공이 대한통운을 인수하는데 1조5439억원을 출자했고 뒤를 이어 유진기업이 유진하이마트홀딩스에 4799억원을 투자했다.

출자지분을 가장 많이 처분한 회사 역시 유진기업과 아시아나항공이었다.

유진기업은 유동성 확보를 통한 재무구조 개선 목적으로 유진하이마트홀딩스의 지분 1010억원을 처분했고 아시아나항공도 지주사 행위제한 요건 해소차원에서 금호리조트의 주식 736억원을 매각했다.

거래소는 "아시아나항공의 대한통운 인수와 유진기업의 하이마트 투자 등의 대규모 출자로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전체 출자 규모가 급증했다"고 설명했다.


TODAY 주요뉴스 "가상화폐로 8개월에 25억"  미모의 유튜버, 사실은… "가상화폐로 8개월에 25억" 미모의 유튜버, ... 마스크영역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