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84개 상장사, 4월 첫째주에 3조원 배당

최종수정 2008.03.30 12:00 기사입력 2008.03.30 12:00

댓글쓰기

12월 결산법인의 배당이 4월 첫째주부터 본격적으로 시작된다.

30일 예탁결제원에 따르면, 4월 첫째주(3월31일~4월4일)에 총 84개사가 3조463억원의 배당금을 지급한다.

시장별로는 현대중공업 등 유가증권시장법인 52개사가 2조9800억원을 지급할 예정이며, 동국제약 등 코스닥시장법인 32개사가 655억원을 지급하게 된다.

유가증권시장법인의 회사별 지급액은 SK텔레콤이 6820억원으로 가장 높았고 ▲신한금융지주(6204억원) ▲현대중공업(5700억원) ▲SK에너지(1946억원) 등이 그 뒤를 이었다.

코스닥시장법인은 진로발효(102억원) 하나투어(58억원) 등이 높은 걸로 나타났다.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