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중국 "라싸 시위 사망자는 19명"

최종수정 2008.03.22 18:05 기사입력 2008.03.22 11:53

댓글쓰기

중국이 22일 티베트(시짱.西藏) 수도 라싸(拉薩)에서 발생한 유혈 폭력 시위 과정에서 시민 18명과 공안 1명 등 모두 19명이 사망했다고 밝혔다.

관영 신화 통신은 티베트 지방정부를 인용해 "지난주 라싸의 소요가 발생한 뒤 21일까지 민간인 18명과 공안 1명이 숨진 것으로 확인됐다"며 "공안은 중상 23명 등 모두 241명이, 민간인은 중상 58명 등 총 382명이 각각 다쳤다"고 보도했다.

통신은 라싸 폭동에서 폭도들이 학교 7곳과 병원 5곳, 주택 120채에 방화했으며, 차량 84대가 불타고 상점 908곳이 약탈당했다고 전했다.

이날 보도된 사망자 수는 중국 당국이 종전 발표했던 13명의 사망자에 비해 6명이 늘어난 것이지만 시위대 사망자 수는 포함되지 않은 것.

달라이 라마가 이끄는 티베트 망명정부는 시위대 피해 규모에 대해 "지난 일주일간 라싸에서 80명, 간쑤(甘肅)성 마취(瑪曲)현에서 19명 등 총 99명이 사망한 것으로 확인됐다"고 주장했다.

한편 통신은 라싸 시위에 가담했던 시위대중 투항자 수는 21일 현재 183명으로 늘어났다고 전했다.

통신은 이어서 주미 중국대사관, 주영 중국대사관을 비롯해 해외에 있는 중국 공관 17개를 대상으로 베트인들의 시위가 벌어졌다고 보도했다.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