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韓·中외교장관회담 오늘 개최.. 북핵 등 논의

최종수정 2008.03.21 08:50 기사입력 2008.03.21 07:19

댓글쓰기

중국을 방문중인 유명환 외교통상부 장관은 21일 오전 베이징 시내 댜오위타이에서 양제츠 중국 외교부장과 한중 외교장관회담을 개최해 북핵 방안과 이명박 대통령의 방중 문제 등 양국현안에 대해 의견을 나눈다.

이 자리에서 두 장관은 핵 프로그램 신고 문제로 고비를 맞은 북핵 6자회담의 모멘텀이 유지돼야 하며 이를 위해 6자회담이 조속히 재개돼야 한다는데 의견을 모을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현안인 핵 프로그램 신고 방안과 관련, 북한측을 설득할 수 있는 이른바 '절충안' 도출 가능성 등에 대해서도 논의할 것으로 예상된다.

유 장관은 또 중국 진출 한국기업들이 최근 중국의 경제정책 변화에 따라 어려움을 겪고 있음을 강조하고 중국측이 한국기업의 애로사항을 검토해줄 것으로 요청할 것으로 알려졌다.

유 장관은 이어 다이빙궈 외교담당 국무위원을 예방, 양국 관계증진 방안 등에 대해 협의하며 저녁에는 왕이 외교부 부부장과 만찬 회동을 갖는다. 한ㆍ중 외교장관회담에 앞서 유 장관은 베이징 시내에 건설된 올림픽 시설을 참관한다.

서영백 기자 ybseo@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TODAY 주요뉴스 김소영, "바람, 변심…결혼 4년 만에 오상진에게 배신감" 폭로 김소영, "바람, 변심…결혼 4년 만에 오상진에... 마스크영역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