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소ㆍ돼지 등 원산지 특별단속

최종수정 2008.03.16 12:29 기사입력 2008.03.16 12:29

댓글쓰기

정부가 수입 쇠고기ㆍ돼지고기 등에 대한 원산지표시 특별단속에 나선다.

국립농산물품질관리원은 17일부터 5월말까지 전국 2만9000여개 식육 판매업소를 대상으로 수입 축산물 원산지 특별 단속을 실시한다고 16일 밝혔다.

이번 단속에는 특별사법경찰 400명과 생산자ㆍ소비자단체 소속 명예감시원 2만7000여명이 투입된다.

특히 쇠고기에 대해서는 유전자(DNA) 분석법을 활용, 수입산과 한우를 가려낸다.

원산지 허위 표시 사실이 드러나면 7년 이하의 징역 또는 1억원 이하의 벌금형을 받고, 아예 표시를 하지 않은 경우 5만~1000만원의 과태료가 부과된다.

농관원은 소비자들도 원산지 위반이 의심되면 전화(1588-8112)나 인터넷(www.naqs.go.kr)을 통해 신고해 줄 것을 당부했다.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