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강금실 전 법무, 민주당 비례대표 1번 거론

최종수정 2008.03.16 12:10 기사입력 2008.03.16 12:00

댓글쓰기

통합민주당이 17일 4.9총선 비례대표 접수를 시작하면서 지역구에 이은 '공천 2라운드'에 돌입한다.
 
박재승 위원장을 필두로 한 공천심사위원회의 지역구 '개혁공천'이 성과를 거뒀다는 호평을 받은 데 이어 비례대표 공천으로 또다른 바람몰이를 준비하고 있는 것.
 
정동영 전 통일장관의 대선 득표율(26.1%)을 기준으로 15석 안팎을 당선 안정권으로 보고 있지만 당 지지율이 상승국면인 만큼 18석 이상 확보가 가능하다는 장밋빛 시나리오도 나오고 있다.
 
손학규 박상천 두 대표와 박재승 공심위원장간 '3자 합의'에 의해 결정되지만 박 위원장이 "전문성은 물론 사회적으로 인정받는 분을 모셔야 한다"고 한 만큼 어느 정도 진통도 예상된다.
 
홀수에 배정될 여성 비례대표 후보군에는 장 상 전 구 민주당 대표와 강금실 김상희 최고위원, 박선숙 전 환경부 차관, 박금옥 국회의장 비서실장 등이 우선 거론된다.
 
또 청와대 춘추관장을 지낸 김 현 부대변인과 서영교 전 부대변인, 유은혜 부대변인, 임혜자 공보국장, 송옥주 여성국장 등 여성 당료들의 이름도 오르내린다.
 
외부 영입인사로는 최영희 국가청소년위원장과 고연호 전 전국여성경제인협회 부회장 등이 물망에 오르고 있다.
 
특히 지역구 출마 압력에도 불구하고 뜻을 굽히지 않아 비례대표로 가닥이 잡힌강금실 최고위원의 경우 상징성이 큰 '1번 타자'로 나설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알려졌다.
 
당 핵심관계자는 16일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강 최고위원이 전체 선거전에서 스피커로서 유세지원의 역할을 해야 하고 법무장관과 서울시장 후보를 지낸 상징성을 감안해 비례 1번으로 거론되고 있다"고 말했다.

남성 후보로는 정운찬 전 서울대 총장이 본인의 고사에도 불구하고 제자그룹을 중심으로 출마 권유를 받고 있으며, 국민의 정부와 참여정부에 걸친 '햇볕정책 전도사'인 정세현 전 통일부 장관, 지난 대선 때 중소기업인 3천명의 지지선언을 주도한 박주봉 KC(한국종합화학) 회장 등도 거론된다.

민주당 추천 몫의 공천심사위원인 김충조 최고위원과 황태연 동국대 교수 등도 물망에 오르고 있다.
 
16, 17대 총선에서 한나라당 강세지역인 서울 송파에 도전했다가 내리 고배를 든 김영술 변호사도 암 투병으로 정치활동을 1년여 중단했으나, 최근 건강이 회복되면서 비례대표 도전 의사를 밝히고 있다.
 
지난 대선 때 정동영 후보의 과학기술특보였던 여인철 전 한국과학기술원(KAIST)감사와 김방철 대한의사협회 대외협력특위 위원장, 정용택 국회 정책연구위원, 박인환 전 국민일보 편집국장 등도 후보군에 거론되고 있다.
 
영남 안배 차원에서는 정오규 부산시당위원장, 천정배 의원의 지지를 받고 있는김태일 영남대 교수 등이 거론되고, 김호진 전 당 쇄신위원장과 쇄신위원이었던 김만흠 한국정치아카데미 원장, 지난 대선후보 경선때 정동영 캠프 전략기획실장을 지낸 이재경씨도 자천타천 하마평에 오르내리고 있다.
 
17대 총선 때 비례대표로 입성했다 농림장관을 지냈던 박홍수, 정동영계로 비례대표 의원인 박명광 최고위원은 비례대표로 거론되다 최근 지역구 전략공천으로 유턴한 것으로 전해졌다. / 연합뉴스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