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금감원, 삼성증권 특별검사 연장

최종수정 2008.03.16 11:29 기사입력 2008.03.16 10:33

댓글쓰기

금융감독원이 삼성증권 특별검사 기간을 연장하고 검사 인력을 추가로 투입했다.

16일 금감원에 따르면 지난 3일부터 당초 2주 일정으로 착수한 삼성증권 특별검사가 마무리 되지 못함에 따라 금감원은 검사기간을 2주 정도 늘리고 2명의 검사역을 추가로 투입했다.

특검팀은 본인 계좌가 아니라고 시인한 삼성 전ㆍ현직 임직원 명의의 20여 계좌에 대한 실명법 위반 여부 확인 등을 위한 삼성증권 특별검사와 700여 차명 계좌의 증권거래법 위반 조사를 금감원에 지난달 말 의뢰하면서 이달 31일까지 결과를 통보해달라고 요청했다.

검사 기간이 이처럼 길어진 것은 자신의 계좌가 아니라는 점은 인정하면서도 계좌개설 경위를 기억하지 못하는 경우가 많기 때문에 이들을 상대로 실명법 위반 여부를 확인하는 데 생각보다 많은 시간이 소요됐기 때문으로 알려졌다.

특히 차명의심 계좌 가운데 일부는 이미 퇴사한 직원 명의여서 확인 작업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금감원은 특검팀에서 건네받은 700여 계좌와 관련해 미공개정보 이용에 따른 내부자거래와 5% 대량 지분변동 보고 의무 위반 등 불공정거래 여부에 대한 조사도 속도를 내고 있다.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