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한국인 첫 우주인' 고산→이소연 교체, 왜?

최종수정 2008.03.11 09:40 기사입력 2008.03.10 20:22

댓글쓰기

한국의 첫 우주인이 고산(31)씨에서 이소연(29)씨로 교체된 가운데 구체적인 이유에 대한 의혹이 커지고 있다.

이상목 교육과학기술부 기초연구국장은 10일 정부과천청사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한국항공우주연구원이 이날 오전 우주인관리위원회를 열어 이소연(29)씨를 한국 첫 탑승 우주인으로 최종 결정했다고 밝혔다.

이 국장은 "러시아 연방우주청이 탑승 우주인을 이소연씨로 바꿔줄 것을 권고하고 한국측의 결정을 요청했다"고 배경을 설명했다.

교체 이유에 대해서는 고산씨가 훈련규정을 위반했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이에 따르면 고산씨는 지난해 외부 반출이 금지된 훈련교재를 자신의 짐과 함께 한국으로 반출했다가 반납하는 등 훈련규정을 위반했다.

러시아 연방우주청이 이에 관련해 공식 항의했고 올 2월 하순에는 본인의 교육과 관련이 없는 훈련교재를 임의로 빌려 사용한 것으로 나타났다.

관계당국은 이에 대해 "고산 씨의 의욕이 넘쳐 생겨난 결과"라고 설명했다.

고산씨와 예비팀에서 훈련을 받아온 이소연씨는 임무를 바꿔 훈련을 계속한다.

계획대로 진행된다면 이소연씨는 4월 8일 오후 5시16분(현지시간) 카자흐스탄 바이코누르 우주기지에서 소유스호를 타고 우주로 떠난다.

국제우주정거장(ISS)에 머물며 과학실험 등 임무를 수행한 뒤 4월 19일 귀환선을 타고 카자흐스탄 초원지대로 귀환할 예정이다.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