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태안 피해 보상금 4240억원 추정

최종수정 2008.03.10 20:02 기사입력 2008.03.10 19:59

댓글쓰기

국제유류오염보상기금이 충남 태안의 기름 유출 사고에 따른 피해 보상 규모를 최고 4천240억원으로 추산했다.

9일 국제유류오염보상기금(IOPC) 홈페이지에 따르면 이들은 '허베이 스피리트호 사건'을 겪은 태안 기름 유출 사고의 피해 규모를 3천520억-4천240억원으로 추정한 것으로 나타났다.

방제작업 1100억원, 어업 및 양식업 1700억원, 관광업 720억~1440억원이다. 피해 주민의 2006년 소득신고와 한국 정부의 자체 집계 등이 근거가 됐다.

IOPC는 이 보고서를 11일부터 모나코에서 열리는 총회에서 발표할 예정이며 추정 피해액이 자신들의 보상 한도인 3000억원을 크게 웃돌아 4천240억원 가운데 3천억원 한도 안에서 지급할 계획이다. 나머지는 한국 정부나 삼성중공업이 부담할 것으로 예상된다.

삼성중공업은 대전지법에서 진행중인 소송에서 중대 과실이 인정되면 나머지 피해액 지급을 피할 수 없을 전망이다.

14일부터 시행될 태안 기름유출 사고 특별법은 IOPC가 정한 손해액의 일부만 보상받은 피해자에게는 국가 및 지방자치단체가 나머지 금액의 전부 또는 일부를 지급한다고 규정하고 있다.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