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수원 재개발사업 가속페달

최종수정 2008.03.10 17:15 기사입력 2008.03.10 17:13

댓글쓰기

수원지역에서 재개발사업을 추진하는 22개 구역이 탄력을 받고 있다.

10일 국토해양부와 수원시에 따르면 도시 및 주거환경정비법 일부개정법률안이 지난달 26일 국회본회의에서 통과됐다.

법개정 전에는 기초자치단체에서 재개발구역의 정비계획을 수립해 시,도지사에게 정비구역지정을 신청하도록 하였으나 이번 도시 및 주거환경정비법 일부개정으로 50만이상의 대도시에서도 시장이 직접 정비구역을 지정할 수 있게 됐다.

이에 따라 수원시의 경우 현재 평동, 세류동, 고등동 등 주거환경개선사업지구 3개소를 제외한 구도심권 재개발 사업으로 총 22개의 구역 185만7721㎡중 인계동 한신아파트를 제외한 21개 구역의 조합설립추진위원회가 승인받았다.

현재는 18개구역의 정비계획이 시에 접수돼 검토중이며 일부는 주민공람을 거쳐 수원시의회 의견청취를 앞두고 있다.

특히 시는 추진위원회가 제출한 정비계획이 사업성만을 추구해 시의 정비계획에 반하는 계획이 많아 지구단위계획 수립지침에 근거해 면밀히 검토 중이다.

한편 개정된 법률안이 관련부처로 이송돼 공포가 될 경우 3개월이 경과한 날부터 시행을 하게 됨에 따라 개정법률안은 6월쯤부터 적용될 것으로 보인다.

이상윤 수원시 도시계획국장은 “이번 법개정으로 수원시 구도심권 재개발사업 정비구역지정 절차가 6개월 이상 단축돼 재개발사업 추진이 활기를 띄게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