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삼성특검, 26일 피고발인 사법처리 매듭

최종수정 2008.03.10 20:26 기사입력 2008.03.10 12:14

댓글쓰기

진보당 "이건희 회장 성역없는 수사" 촉구

삼성그룹 3대 비리 의혹 사건을 수사중인 조준웅 특검팀이 10일 연장전(30일)에 돌입한 가운데 정ㆍ관ㆍ법조계 떡값 로비 의혹과 4건의 고소ㆍ고발 사건에 박차를 가하기로 했다.

이에 따라 특검팀은 공소시효(27일)가 임박한 'e삼성' 사건의 핵심 피고발인들에 대한 기소 여부를 늦어도 26일까지 매듭지을 방침이다.

'e-삼성' 사건은 재용씨가 운영하던 인터넷 업체가 파산위기에 몰리자 제일기획을 비롯한 삼성 계열사 9곳이 지분을 사들여 막대한 손실금을 메워준 줬다는 의혹으로 전ㆍ현직 임원 62명이 연루돼 있다.

특검팀은 계열사들이 e삼성 지분을 매입해 결과적으로 이 전무의 '경영 실패'를 보전해 주는 대신 계열사에 손실을 끼쳤는지, 그룹 차원의 공모ㆍ지시는 없었는지 등을 조사 중이다.

윤정석 특검보는 "일단 배임 혐의의 공소시효를 7년이라고 본다면 공소시효전에는 최종 결정이 나야 한다는 점을 충분히 고려해 수사를 진행하고 있다"며 이같이 설명했다.

특검팀은 이날 오후 삼성화재 관계자 1명을 소환해 그룹차원의 비자금 조성ㆍ관리 의혹에 대해 조사한다.

특검팀은 또 '2차 떡값 명단'을 폭로한 김용철 변호사를 11일 오후 소환해 구적인 진술과 증거 자료를 확보할 계획이다.

특검팀은 김 변호사를 상대로 김성호 국가정보원장 내정자 등에게 직접 금품을 건넨 경위를 집중 조사한 뒤 진술의 신빙성이 확보되면 거론된 인사들을 직접 신문 조사할 방침이다.

특검팀은 전날 임채진 검찰총장에게 떡값을 전달했다는 의혹이 제기된 이우희 전 에스원 사장을 불러 금품 전달 여부 등 삼성그룹을 둘러싼 의호에 대해 캐물었다.

한편 노회찬 의원과 진보신당 관계자 10명은 이날 오전 한남동 특검 사무실을 찾아와 "1차 수사 기간 내에 이건희 회장을 소환하지 않은 것은 수사의지를 의심케하는 것이다"면서 "특검 수사가 특권층 범죄에 면죄부를 주는 것으로 끝날 경우 국민적 저항에 부딪히게 될 것이다"며 이 회장에 대한 성역없는 수사를 촉구했다.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