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김하중 "인도적 지원과 北인권연계는 곤란"

최종수정 2008.03.10 11:35 기사입력 2008.03.10 11:35

댓글쓰기

"남북관계, 생산적 발전이 중요"

김하중 통일부 장관 내정자는 10일 대북 인도적 지원을 국군포로 및 납북자 등 북한 인권문제와 연계시킬 생각이 있느냐는 질의에 대해, "인도적 지원이라고 규정한다면 연계하기가 곤란하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김 내정자는 이날 통일외교통상위원회의 장관 청문회에 출석, "(앞으로 이 문제를) 외교안보정책조정회의에서 논의할 것으로 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또 지난 정부의 햇볕정책에 대한 평가를 묻는 질문에 "햇볕정책이 과정에 있어 남북관계를 촉진시키고 남북 간의 교류확대 측면에서 긍정적 효과가 있었다고 생각한다"면서도 "(그러나) 그 과정에서 남북관계를 추진하는 방법과 속도, 폭, 국민들의 공감대를 얻는 방법, 합의를 도출하는 방법 등에 있어 일부 문제가 있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김 내정자는 앞서 청문회 모두 발언을 통해 "그간 이룩한 남북관계 성과를 바탕으로 창조적, 실용적 변화를 추구할 때라고 생각한다. 남북관계를 보다 더 생산적으로 발전시켜 나가는 것이 중요하다고 생각한다"며 "이념이 아닌 실용적 잣대에서 남북 모두에 도움되는 대북정책을 추진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그는 이어 "6자회담이라는 국제적 협력틀과 남북관계에 조화를 이루면서 남북관계를 진전시킬 필요 가 있다"고 강조하고 "'비핵.개방.3000' 구상은 핵심 전략이고 통일과정을 앞당기는 정책이라 생각한다"며 "이 구상을 구체화하고 적극 추진해서 평화공존, 더불어 잘 사는 시대를 만들려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김 내정자는 "이의 성공적 추진을 위해서는 국민적 합의와 국회의 지지가 필요하다고 생각한다"며 " "국민적 기대를 알고 있기 때문에 임명되면 국민들이 무엇을 원하는지 생각하면서 신중하고 의연하고 당당한 자세로 남북관계 발전을 위해 최선을 다할 생각이다"이라고 말했다.

그는 "35년간 외교관 생활을 하면서 남북관계에 깊은 관심 가져왔고 주중대사로 있으면서 6자회담 참여하면서 통일안보문제에 대한 현장 경험을 쌓아왔다"며 "부족한 점이 많지만 장관으로 임명되면 국민적 여망과 바램을 가슴에 심고 한반도 평화안정에 도움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다짐했다.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