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작가협회 김옥영 이사장 "김수현 작가 등 탈퇴, 가슴 아파"

최종수정 2008.03.10 11:37 기사입력 2008.03.10 11:37

댓글쓰기

한국방송작가협회를 탈퇴한 김수현 작가 [사진=KBS]

김옥영 신임 한국방송작가협회 이사장이 10일 아시아경제와의 전화통화에서 중견 작가들의 작가협회 탈퇴에 대해 안타까운 마음을 표현했다.

김 이사장은 김수현(사진), 양근승, 정하연, 정재우 작가가 한국방송작가협회를 탈퇴한 것에 대해 "안타까운 심정이다"라며 "탈퇴하신 분들은 작가협회의 초석을 다지신 협회의 원로분들이다. 늘 존경하는 마음을 가지고 있었는데 개인적으로 가슴아프게 생각한다"고 밝혔다.

하지만 김 이사장은 협회 차원의 대응방안에 대해서는 말을 아꼈다. 김 이사장은 "아직 협회차원에서는 결정된 것이 없다. 나는 지난 3일 처음 인수인계를 받았고 아직 첫 이사회도 열리지 않았다. 추후 계속 논의될 예정이다"라고 전했다.

김수현, 양근승, 정하연, 정재우 작가 등 작가협회 원로들의 탈퇴는 그 배경을 놓고 관심이 집중된 상태. 관계자들은 드라마 작가가 아닌 다큐멘터리 작가가 지난 달 22일 신임 이사장에 선출 된 것과 관련한다고 해석하고 있다.

이번 선거에서는 드라마 작가들이 지지한 인물이 2위에 머물렀고, 비드라마 작가들이 지지한 김 이사장이 선출됐다. 수적으로 비드라마 작가들이 더 많기 때문이다. 하지만 협회 수익은 드라마의 저작권에서 발생하는 부분이 커, 반발은 이미 예견됐다는 후문.

이번 중견 작가들의 작가협회 대거 탈퇴로 '협회를 분리해야 한다'는 의견까지 나오고 있어 추후 진행상황에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