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인하대병원 암센터, 완치환자 홈커밍데이 행사

최종수정 2008.03.10 09:33 기사입력 2008.03.10 09:33

댓글쓰기

인하대병원(병원장 박승림) 암센터는 1996년 개원 이래 지난 10여년간 치료받은 암환자 중 완치된 환자들을 초청, 소중한 체험담을 나누는 "홈커밍데이" 행사를 지난 8일 인하대병원 강당에서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번 행사는 인하대병원 암센터가 완치 환자들을 비롯해 가족, 치료진의 소중한 투병담 소개를 통해 투병환자들로 하여금 완치에 대한 희망과 신념을 갖도록 하기 위해 마련한 것.

그 동안 일부 병원에서 완치환자들을 개인별로 초청해 투병담을 소개하는 경우는 종종 있었지만 완치환자 전체를 대상으로 대규모로 초청한 홈커밍데이 행사는 인하대병원 암센터가 처음이다.

이날 행사는 암센터 소장 김철수 교수의 ‘10년간 인하대병원 골수이식 생존자 보고’를 비롯해 골수이식 후 생존 환자 체험 보고, 완치환자 체험 동영상 상영, 가족 체험 보고, 현재 투병환자 체험 보고, 의료진 체험 보고, 베트남소년 가족 투병기록 소개 등의 프로그램으로 진행됐다.

아울러 위암, 대장암, 유방암, 폐암 외에 백혈병, 림프종, 골수종 등 혈액암 환자 등 여러 유형별 암 완치 환자 150여명이 참여해 각종 치료정보를 포함한 생생한 체험담을 전달하며 뜻깊은 시간을 가졌다.

특히 지난 2004년 11월 8일 외국인으로서는 국내에서 최초로 골수이식 수술을 받고 완쾌된 베트남 소년 비엣웅(12세) 군과 가족이 베트남에서 직접 참가하여 행사의 의의를 더했다.

비엣웅 군은 베트남에서 2003년 6월 급성림프성백혈병 진단을 받은 후 1년간 약물치료를 받다 병이 악화돼 미국, 일본, 중국, 홍콩, 태국과 한국의 의료기관을 수소문하다 인하대병원 암센터에서 치료를 받고 완치, 현재 베트남에서 건강하게 생활하고 있다.

또한 비엣웅군의 치료비를 한국백혈병소아암협회와 함께 인하대병원 임직원들이 모금을 통해 지원함으로써 훈훈한 인류애를 실천해 화제가 되기도 했다.

인하대병원 암센터 소장 김철수 교수 “암은 완치 가능한 질환이란 사실을 널리 알리고 환자들의 극복의지를 북돋우기 위해 이번 행사를 마련했다"며 "투병환자와 가족, 의료진 모두에게 완치에 대한 확신을 높이고, 암의 극복에 기여하고 있는 현대 첨단의학의 역할을 국민들에게 널리 인식시키기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밝혔다.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