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외교부, ODA·문화외교로 자원외교 강화

최종수정 2008.03.10 09:04 기사입력 2008.03.10 09:04

댓글쓰기

외교통상부가 자원·에너지외교를 강화하기 위한 방편의 일환으로 공적개발원조(ODA)와 문화외교를 중동과 아프리카 등의 자원부국에 집중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10일 외교부 당국자는 "ODA 집행을 통해 자원외교를 효율적으로 뒷받침할 수 있는 방안을 마련중"이라고 말했다. 이에 따라 현재 아시아에 비해 크게 떨어지는 중동과 아프리카, 중앙아시아에 대한 ODA집행 비중이 확대될 것으로 보인다.

외교부는 또 문화외교도 실질적인 성과가 수반돼야 한다는 기조아래 중동 및 아프리카 지역에 우선 집중한다는 방침인 것으로 전해졌다.

외교부는 중동 및 아프리카 국가에서 한국영화제를 열거나 해당국가의 유학생을 초청하는 등 비(非) 경제적인 방식으로 보다 가까워질 수 있는 방안을 마련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외교부는 아울러 에너지 외교를 위해 장관직속으로 에너지·자원대사를 신설하고 국제경제국 산하에도 에너지자원협력과를 새로 만드는 등 자원외교를 위해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하지만 일부에서는 우리나라의 국격(國格)을 높이는데 기여해야 할 ODA와 문화외교가 실용외교 원칙에 따라 자원확보를 위한 수단으로 전락할 수 있다는 우려도 내놓고 있다.

실제 앙골라 같은 나라는 최근 유전개발 등으로 소득수준이 높아지면서 유럽의 국가들은 상대적으로 더 어려운 나라로 ODA집행을 돌리고 있지만 우리는 작년 말 경제적 목적으로 앙골라를 ODA 중점협력국으로 지정하는 등 국제사회의 분위기와 동떨어진 상황이 연출되기도 했다.

한 당국자는 "ODA의 궁극적인 목표는 국익신장으로, 경제적인 목적을 무시할 수는 없다"면서도 "하지만 중국처럼 경제적인 목적만 부각되면 국제사회에서 비난을 받을 소지가 있으니 균형있게 집행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