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英 보수당, 법인세율 28%→25% 주장

최종수정 2008.03.10 00:42 기사입력 2008.03.10 00:42

댓글쓰기

영국 야당인 보수당이 고든 브라운 영국 총리에게 기업의 성장 발목을 잡는 법인세율 인하가 절실함을 주장했다고 9일(현지시각) 블룸버그통신이 보도했다.

보수당인 조지 오스본 예비내각 재무장관은 투자 촉진을 위해 기업의 법인세율을 기존 28%에서 25% 낮춰야 한다고 주장했다. 또한 정부가 소규모 기업들의 법인세를 기존 20%에서 22%로 늘리려는 계획을 취소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오스본 재무장관은 이날 BBC뉴스와의 인터뷰에서 "법인세율은 세계에서 가장 경쟁력 없는것 중 하나다"라고 말하며 "우리는 지금 세계간 투자가 자유로운 글로벌 시대에 살고 있다"고 전했다.

영국은 현재 유럽연합(EU) 국가중 법인세율이 낮은 19번째 국가로 자리잡고 있다. 법인세율을 25%로 인하하더라도 그 순위가 10위권 안으로 들어가지 못한다.

한편 세계 각국은 외국인 투자를 유치하고 기업의 세 부담을 덜어주기 위해 법인세율 인하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아시아에서는 싱가포르가 법인세율을 20%에서 18%로 낮췄고 홍콩도 올 4월부터 16.5%에서 15.5%로 낮추기로 했다.

프랑스의 사르코지 대통령은 30%를 넘는 법인세율을 20% 수준으로 내릴 것이라고 공언한 바 있다.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