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한국야구, 멕시코도 격파...3연승

최종수정 2008.03.10 00:32 기사입력 2008.03.10 00:32

댓글쓰기

베이징올림픽 야구 최종예선에서 한국 대표팀이 멕시코를 꺾고 3연승을 질주하고 있다.

한국 야구대표팀은 9일 대만 타이중 도이리우구장에서 벌어진 올림픽 최종예선 3차전에서 선발투수 김광현(SK)의 호투속에 이승엽(요미우리)과 이택근(우리), 이종욱(두산)이 나란히 2타점씩을 올리며 멕시코를 6-1로 이겼다.

이에 따라 한국은 3연승으로 홈팀 대만과 공동 1위가 돼 올림픽 본선 진출 가능성을 높였다.

한국은 0-0이던 4회말 선두타자 고영민(두산)이 우중간 2루타를 치고 나가자 이승엽이 적시타를 날려 선취점을 뽑았다.

이 후 5회 초 멕시코의 미겔 오예다가 솔로홈런을 터뜨려 1-1 동점을 만들었지만 6회말 1사 만루에서 이용규가 우익수 플라이때 홈을 파고들어 2-1로 다시 앞섰고 8회에서 이승엽의 적시타와 이종욱의 2타점 3루타 등으로 단번에 4점을 뽑아 승리했다.

한국은 10일 낮 1시30분 약체 스페인과 4차전을 치른다.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