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국정원장 내정자, 거액 출연금 모금 논란

최종수정 2008.03.10 00:15 기사입력 2008.03.10 00:15

댓글쓰기

최근 삼성떡값 의혹에 휘말린 김성호 국가정보원 내정자가 법무장관 퇴임후 재단법인을 세워 기업으로부터 십수억원 대의 출연금을 거뒀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9일 KBS보도에 따르면 김 후보자는 법무장관에서 물러난 뒤 지난해 12월 재단법인을 설립 후 초대 이사장을 맡으면서 2달 새 15억원이 넘는 출연금을 거둔 것으로 전해졌다.

출연 기업은 20여 곳으로, LG와 금호 아시아나 등 재벌그룹도 상당수 포함돼 있다.

김 후보는 기업하기 좋은 환경을 만들기 위한 각종 연구사업에 출연금을 쓰겠다며 돈을 모았으나 법인에는 전문연구원이 한 명도 없었고 법인 사무실도 김 후보자의 개인 변호사 사무실을 같이 쓰고 있었다.

김 후보자는 또 지난해 9월부터 변호사로 활동하면서 사건 수임은 하지 않는 대신 재벌 등 기업체 20여 곳과 법률 자문계약을 맺고 자문료를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