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우즈, 스몰츠 상대로 안타

최종수정 2008.03.07 21:07 기사입력 2008.03.07 21:00

댓글쓰기

애틀랜타 스프링캠프 시뮬레이션 피칭서

'골프황제' 타이거 우즈(미국)가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의 정상급 투수 존 스몰츠(애틀랜타 브레이브스)를 상대로 안타를 때려내 화제가 됐다.

ESPN은 7일(한국시간) 우즈가 하루 전인 6일 미국 플로리다주 키시미의 애틀랜타 스프링캠프에서 시뮬레이션 피칭에 나선 스몰츠를 상대로 세 차례의 타석에서 두 번 삼진을 당했지만 마지막 타석에서는 깨끗한 중전 안타를 날렸다고 보도했다.

애틀랜타 유니폼을 착용하고 타석에 들어선 우즈는 이날 시속 112㎞짜리 느린 직구가 들어오자 사정없이 방망이를 휘둘렀고, 타구는 총알처럼 2루 쪽으로 굴렀다. 시뮬레이션 피칭이라 내야수가 없었지만 스몰츠는 "틀림없이 안타가 됐을 것"이라며 우즈를 칭찬했다.

경기장에는 관중은 물론 보도진도 없었고 스몰츠의 시뮬레이션 피칭에 타자로 나선 치퍼 존스, 팀 허드슨, 제프 프랑코, 그리고 팀 관계자들만이 자리를 지켜 이런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다.

수준급 골프실력을 자랑하는 스몰츠는 10년이 넘도록 우즈와 친구처럼 지내왔으며 지난 5일에는 우즈와 톰 글래빈, 프랑코 등과 함께 18홀 라운드를 즐기기도 했다.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