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서울 우체국 자동화코너 58개소 증설

최종수정 2008.03.07 16:14 기사입력 2008.03.07 16:14

댓글쓰기

서울경인지역 우체국 365자동화코너가 크게 늘어난다.

서울체신청(청장 양준철)은 올해 26억여원의 예산을 투입해 서울·경인지역 우체국에 365자동화코너 58개소를 새로 설치한다고 7일 발표했다.

서울지역에는 강서구 방화동우체국 등 18개소, 경인지역에는 광명의 철산동우체국 등 40개소에 자동화코너가 설치된다.

서울 체신청은 경기도 동두천 신산우체국, 하남의 경기서부우체국 등 면 지역에 위치한 5개 별정우체국에 365자동화코너를 설치, 지역주민들이 쉽게 현금 입출금을 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서울 체신청은 현재 311개소에서 총 795대의 금융자동화기기를 설치·운영 중이다.

양준철 서울체신청장은 “5월말까지 구축공사 및 기기설치 작업을 완료하고 6월부터 금융서비스를 시작할 예정”이라면서, “앞으로 고객이 더욱 편리하게 우체국을 이용할 수 있도록 제도개선, 장비확충, 서비스품질 증진 등에 힘쓰겠다”고 밝혔다.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