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올 전세자금 지원 3조원 넘어..가구당 4900만원

최종수정 2008.03.07 18:00 기사입력 2008.03.07 18:00

댓글쓰기

국민임대는 2만5400가구 입주

올해 전세자금 지원규모가 3조1000억원으로 확정됐다. 또 국민임대 입주물량은 2만5400가구에 이를 것으로 전망된다.

국토해양부는 지난해 2조8000억원이 지출됐던 전세자금 지원규모가 올해 3조1000억원으로 확대된다고 7일 밝혔다.

저소득가구에는 가구당 4900만원에 연 2%의 이율을 적용하고 근로자.서민은 가구당 6000만원에 연 4.5%의 이율을 적용한다.

이같은 제도는 지난해 11월 14일부터 시행되고 있으며 지역별로 일정 금액 이하의 전세를 계약할 경우 전세보증금의 최고 70%를 국민주택기금으로 지원한다.

저소득가구의 경우 지자체의 장의 추천을 받아 지원받게 되며 근로자.서민은 세대소득에 따라 지원 여부가 결정된다.

또 이와는 별도로 소형주택 등에 대한 주택구입자금 지원도 1조9000억원이 투입된다. 이율은 5.2%로 최대 1억원까지 자금이 지원된다.

이와함께 국민임대 입주물량을 지난해보다 28.3% 증가한 2만5400가구 입주를 계획하고 있다.

특히 봄이사철 등 전세수요가 많은 시기에 국민임대 등 공공물량이 적기에 입주될 수 있도록 조치를 취할 예정이다.

상반기중 시장 상황에 따라 고양행신 477가구, 의정부 녹양 1173가구, 인천 논현 2148가구, 화성 동탄 1645가구 등 5443가구의 입주시기를 1개월이상 앞당길 예정이다.

아울러 국토해양부는 임차인에 대한 법률자문, 전월세 정보 등을 제공하는 전월세 지원센터(1577-3399)도 내실있게 운영하는 등 서민 주거안정에 실질적 도움이 될 수 있는 조치들을 계속 취해나갈 계획이다.

건교부 관계자는 "분양가상한제가 본격 적용되고 저렴한 임대료의 장기임대주택이 확대 공급되면 기존 집값.전세값까지 안정될 수 있으며 이에 따라 무주택 서민.중산층과 신혼부부의 주거비 부담도 실질적으로 경감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