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민주 "한, 청문회 피해가려는 의도"

최종수정 2008.03.07 11:44 기사입력 2008.03.07 11:44

댓글쓰기

7일 예정된 김성호 국정원장 청문회가 여야의 극한 대치로 파행될 위기를 겪고 있다.

통합민주당 선병렬 정보위 간사는 정보위 간사 회의 결과를 브리핑하며 "증인 출석 여부와 관계없이 '한나라당은 오늘 청문회를 하지 않으면 더 이상 청문회는 없다' 고 어거지를 부린다” 고 주장했다.

선 간사는 "한나라당은 국정원장의 공석 사태를 걱정하는데 청문회를 거치지 않으면 임명장을 23일에나 줄 수 있으나 12일 청문회를 거치면 그날 바로 임명이 가능하다" 면서 "김용철 변호사가 출두거부의사를 밝혔지만 이를 최종확인이라고 보긴 어렵다. 일단 정식으로 출두 요구를 해야 한다" 고 말했다.

선 간사는 "국회가 정식으로 출석 요구를 한 후에 김 변호사가 거부하면, 출석 요구를 거부한 것 자체가 국민들이 판단 할 근거가 된다" 면서 "한나라당에게 증인 채택 절차를 거쳐 12일 청문회를 열자고 제안하고 있다" 고 말했다.

이와 관련 최재성 원내대변인은 "한나라당이 김성호 국정원장과 최시중 방통위장 내정자의 청문회에 대해 '증인 출석에 합의가 안 되면 안하겠다', '빨리 안하면 안하겠다'는 식으로 말하는 것은 청문회를 의도적으로 피해가려는 의도로 보인다" 면서 "청문회는 반드시 해야 한다. 청문회를 피해가려고 하면 훨씬 더 큰 국민적 문제제기에 봉착할 것이다" 고 강조했다.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