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김종갑 하이닉스 사장, '기술유출 논란' 전면 반박

최종수정 2008.03.07 12:02 기사입력 2008.03.07 12:02

댓글쓰기

김종갑 하이닉스 사장이 대만의 반도체 업체인 프로모스에 54나노 공정 기술을 제공하는 것과 관련, 언론에서 제기했던 기술 유출 가능성에 대해 "절대 그런 일은 없을 것"이라며 전면 반박했다.

김 사장은 7일 반도체산업협회 정기 총회 중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지금 프로모스와 논의 중인 것은 양산 기술이지, 선행ㆍ설계 기술이 아니다"면서 "우리 기술을 라이센싱해서 낮은 가격으로 웨이퍼를 가져오려는 것이다. 기술 유출이 아니라, 기술 수출이 맞다"고 강조했다.

그는 또 "비즈니스 영역이 확대되는 좋은 기회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전날 하이닉스는 대만 반도체 업체인 프로모스에 첨단 반도체 가공 기술인 54나노 공정 기술을 제공하는 협상을 진행 중이라고 밝혔다.

이에 따라 지난해 제기됐었던 기술유출 논란이 또 다시 제기됐었다.

김 사장은 "공동 기술 개발 같은 거라면 기술 유출이 우려되는 게 사실이지만, 우리는 그런 게 아니다"며 "만약 그런 일이 발생한면 그것은 우리 산업 전체의 문제다. 절대 그런 일은 없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 사장은 또 "양산 기술 하나로 그 다음 단계의 기술을 개발하는 것은 쉬운 일이 아니다"면서 "대만 업체들은 10년 넘게 이 같은 비즈니스 모델을 유지하고 있지만, 그런 일은 없었다"고 말했다.

김 사장은 정부 측과 협의된 것이냐는 질문에는 "아직 협의하지 않았다"며 "(정부와) 협의 후 신고를 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정부는 지난해 디자인룰(미세공정) 80나노급 이하 D램의 설계ㆍ공정ㆍ조립기술과 하이브리드 자동차 시스템 설계 기술 등 40개 기술을 국가핵심기술로 지정한 바 있다.

한편, 김 사장은 하이닉스 매각과 관련해서는 "아직 주주협의회의 보고서를 받아보지는 못했다"면서도 "주주협의회에서 마무리 작업을 하고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김 사장은 또 반도체 시황과 관련해서는 "상반기 중에는 회복이 쉽지 않을 것"이라며 "하반기에는 회복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낸드 하락에 대해선 "낸드 자체의 수요는 계속 증가할 것"이라면서 "하지만 낸드를 쓰는 제품들의 수요가 대체로 가을학기, 크리스마스 시즌에 몰려 있어 지금은 가격이 하락세가 나타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또 "앞으로 상, 하반기 간의 수요 격차는 더욱 커질 것으로 보인다"면서도 "하지만 수요가 상승하는 것에는 변함 없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