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美프로골퍼, 의도적인 샷으로 독수리 죽여 '물의'

최종수정 2008.03.07 11:08 기사입력 2008.03.07 11:05

댓글쓰기

미국프로골프(PGA)투어에서 활동중인 트립 아이젠하워(미국)가 의도적인 샷으로 새를 죽여 말썽이 되고 있다.

AP통신은 7일(한국시간) 아이젠하워가 지난해 12월 미국 플로리다주 올랜도의 그랜드사이프러스골프장에서 몇 번의 샷을 반복한 끝에 기어코 보호철새인 붉은어깨수리를 골프볼로 맞혀 동물보호단체로부터 고발당했다고 보도했다.

당시 TV 골프프로그램을 촬영중이던 아이젠하워는 샷을 하다가 이 새가 시끄럽게 울자 여러차례 샷을 시도했고, 골프볼을 맞은 새는 결국 죽었다.

플로리다주 야생동물보호단체의 브라이언 베인은 고소장에서 "아이젠하워가 처음엔 300야드 가량 떨어진 곳에 있던 새를 맞히려다 실패한 뒤 새가 75야드 이내로 접근하자 다시 샷을 날렸다"고 밝혔다.

아이젠하워는 이 때문에 최고 14개월의 징역형과 1500달러의 벌금형을 받을 수 있다. 1990년 프로로 데뷔한 아이젠하워는 2006년 2부투어인 네이션와이드 투어에서 두차례 우승했다.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