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檢, 허준영씨 등 총선후보 선거법 위반 수사

최종수정 2008.03.07 11:02 기사입력 2008.03.07 11:02

댓글쓰기

검찰이 한나라당 국회의원 예비후보인 허준영 전 경찰청장 측을 포함해 여야 총선 예비후보 12명이 ARS 전화여론 조사 핑계로 사전 선거운동을 벌인 정황을 포착하고 수사에 나서 귀추가 주목된다.

서울중앙지검 공안1부(오세인 부장검사)는 7일 한나라당 서울 중구 국회의원 예비후보인 허씨 측 선거관계자 정모씨로부터 금품을 받고 여론조사 결과를 조작한 혐의(공직선거법상 사전선거운동 및 매수)로 문모씨(36)를 6일 구속기소했다고 밝혔다.

검찰은 또 허씨에 유리하게 여론조사 결과를 조작해 달라며 돈을 건넨 혐의로 정씨에 대해 체포영장을 발부받아 검거에 나섰다.

검찰에 따르면 수사를 피해 달아난 정씨는 허씨의 선거사무실에서 600만원을 받아 이 가운데 440만원을 여론조사 조작 청탁을 넣은 문씨에게 건넨 혐의를 받고 있다.

검찰은 아울러 문씨 사무실에 대한 압수수색과 계좌추적을 토대로 문씨가 허씨 외에도 여야 총선 예비후보 측 12명으로부터 2800여만원을 받은 사실을 확인하고 수사중이다.

이에 따라 검찰은 허씨의 전 사무장 전모씨 등을 참고인으로 불러 전화 여론조사를 의뢰한 경위 등에 대해 집중 추궁한데 이어 다른 예비 후보 선거 관계자들도 차례로 소한해 조사할 계획이다.

이와관련, 허씨는 "여론조사 조작을 부탁하거나 돈을 준 일이 전혀 없다"면서 "12명의 예비후보 가운데 굳이 나를 수사 타깃에 올려 놓은 것은 경찰청장 재직 시절 수사권 독립을 주장한 것과 무관치 않을 것이다"며 검찰 수사에 대한 강한 불만을 토로했다.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