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감사원 "한국은행, 홍콩·동경 국외사무소 축소해야"

최종수정 2008.03.07 14:00 기사입력 2008.03.07 14:00

댓글쓰기

감사원은 7일 홍콩·동경 등 한국은행 국외사무소가 방만하게 운영되고 있다면서 폐쇄 및 인력감축을 통보했다.

감사원은 이날 지난해 5월부터 6월까지 한 달간 실시간 재외공관 감사실태 결과를 공개하면서 "한국은행의 국외사무소는 역할이 대폭 축소됐지만 규모조정 없이 방만하게 운영되고 있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한국은행은 과거 외환위기 이후 해외사무소의 구조조정을 위해 ▲ 본부 해외조사팀 확대 개편 ▲ 국외출장 활성화 ▲ 블롬버그통신망 구축 등을 통해 국내에서 해외금융 정보수집을 위한 제도적 기반을 마련해왔다.

하지만 한국은행은 지난 2000년 구조조정 이후 7년이 지난 현재 오히려 16명을 증원, 주요국 중앙은행보다 많은 총 47명의 해외근무인력을 운영, 구조조정 취지에 역행하는 것으로 드러났다.

감사원은 이와 관련, "해외에 주재하지 않더라도 국내에서 해외금융 정보수집이 가능하다"면서 업무 소요인력 감축운영이 타당하다고 지적했다.

2006년 기준으로 주요국 중앙은행 해외사무소 정원은 ▲ 독일연방은행 13명 ▲ 중국인민은행 25명 ▲ 일본은행 31명이고 미연방준비위원회는 해외지사가 없다.

감사원은 홍콩사무소에 대해 "북경사무소 개설로 관할지역 등 사무소의 역할이 대폭 축소됐다"면서 폐쇄 또는 규모조정을 통보했다.

실제 홍콩사무소의 경우 2006년도 업무실적의 80%인 355건이 정보통신망 등을 통해 국내에서 수집 가능한 자료였고 같은해 1년간 본부에서 수집 요청한 해외자료도 10건에 불과했다.

또한 동경사무소 등 다른 국외사무소 역시 국외에 존재하지 않더라도 국외금융 정보나 본부 요청자료의 수집이 가능한 만큼 국외인력의 감축방안을 마련하도록 통보했다.

특히 동경사무소의 경우 본부에 보내온 모니터링 속보의 95%가 국내에서도 신문, 인터넷 등을 이용, 수집이 가능한 자료였지만 6명의 정원을 그대로 유지, 연간 20억여 원의 예산을 집행했다고 밝혔다.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