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檢, 정상문 前비서관 사법처리 고려

최종수정 2008.03.07 10:23 기사입력 2008.03.07 10:23

댓글쓰기

신성해운회사의 세무조사 무마를 위한 로비 의혹을 수사 중인 서울중앙지검조사부(김대호 부장검사)는 7일 로비를 받은 의혹이 제기된 정상문 전 청와대 총무비서관을 전날 소환해 옛 사위인 이재철씨와 대질신문 조사를 벌였다고 밝혔다.

검찰은 대가성 돈이 오갔는지에 대한 두 사람의 진술이 엇갈려 대질 조사를 벌였으나 두사람 모두 기존 주장을 되풀이 한 것으로 전해졌다.

변호사법 위반으로 구속된 이씨는 앞서 국세청의 세무조사가 있었던 2004년 4월 회사에서 1억원을 받아 여행용 가방 담아 서울 사당동 정 전 비서관의 집에서 직접 건넸다고 진술했다.

반면 정 전 비서관은 당시 사위가 돈을 갖고 온 적은 있지만 돌려보낸다며 혐의를 부인했다.

하지만 검찰은 정 전 비서관이 세무 조사 무마 외에 금품을 받고 고위 공직자 인사에도 관여했다는 이씨의 진술에 무게를 두고 증거 확보에 수사력을 모으고 있다.

앞서 이씨는 지난달 24일 구속전 기자들과 만나 "2005년 당시 기획예산처 장관이었던 변양균씨로부터 현금 1000만원을 받아 당시 장인인 정 비서관에게 건넸다"며 "다른 고위 공직자들에게도 인사 청탁 대가로 금품이나 고가의 명품을 받았다"고 밝힌 바 있다.

이에 따라 검찰은 이씨의 구체적인 진술을 토대로 보강 조사를 벌인 뒤 정 전 비서관을 사법 처리하는 방안을 고려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아울러 국세청이 2004년 세무조사에서 신성해운이 220억원을 탈루한 사실을 확인한 뒤 77억원만 추징하고 고발하지 않은 점에 비춰 로비가 성공한 것으로 보고 수사를 확대하고 있다.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