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최시중 내정자, 전문성·독립성 우려 '적극해명'

최종수정 2008.03.02 20:58 기사입력 2008.03.02 20:58

댓글쓰기

최시중 방송통신위원장 내정자는 2일 자신의 전문성에 대한 언론시민단체 등 관련업계의 우려에 대해 적극적으로 해명했다. 최 내정자는 특히 방통위의 독립성 우려에 대해서도 "새로 출범하는 방통위의 객관적이고 독립적인 위상 정립을 위해 많은 노력을 기울일 것"이라고 강조했다.

최 내정자는 이날 저녁 서울 무교동 정보사회진흥원 14층 회의실에서 간담회를 갖고 "지금까지 중립성과 객관성을 가장 중요하게 강조하는 언론인과 여론조사인이라는 두 개의 직업을 가졌고, 제 스스로 그런 의식을 생활의 원칙으로 하고 있다"며 "방송통신위의 독립성, 특히 방송의 정치적 독립성 문제는 걱정하지 안해도 된다"고 밝혔다.

그는, 통신분야의 전문성 확보 여부에 대해 "오늘의 시대가 정보화시대라면 신문방송은 정보산업의 3차산업이고, 2차 산업은 통신, 여론조사는 1차산업"이라며 "저는 언론인을 동양통신에서 시작했고 그뒤 동아방송 기자, 동아일보 기자, 여론조사기관을 거쳤기 때문에 그 분야에는 전문성이 있다고 본다"고 설명했다.

최 내정자는 그러나 산업으로서 통신의 전문성에 대해서는 "사실 그 분야에는 전문성이 없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하지만 지휘자는 스페셜리스트로서의 전문성은 필요치 않고 일반적 식견이 있는 사람이 더 필요하며 방통위내에 전문가위원회나 특별위를 구성하도록 돼있는 만큼 이를 통해 위원회 운영에 소홀함이 없도록 하겠다"고 설명했다.

최 내정자는 "대통령과 호흡하는 많은 동지나 측근들 중의 한사람"이라며 "이 대통령을 만들기 위해 캠프에 참여하고 적극 노력했던 것도 사실이지만 그것 때문에 방통위 운영을 편파적으로 하지 않을 것"이라고 역설했다.

최 내정자는 또한 "방통위는 엄격한 중립을 지키도록 하는 시스템이 돼 있고 그것을 충분히 활용해 방통위를 독립적으로 운영하면서 객관성과 중립성을 유지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그러나 최 내정자의 이 같은 적극적인 해명에도 불구하고 그의 초대 방통위 임명 과정은 그리 순탄치만은 않을 것으로 전망된다. 이미 언론노조 등 언론단체들이 지난주부터 그의 내정을 취소하라고 강하게 반대하고 있는데다 야권에서도 그에 대해 곱지않은 시각을 지니고 있기 때문이다. 방통위가 대통령 직속기구로 민감한 언론정책을 주관하는 기구라는 특수성과 최 내정자가 이명박 대통령 최측근이라는 정치적 배경으로 인해 인사청문회 과정에서 상당한 진통이 예고되고 있다.

최 내정자에 대한 국회 인사청문회는 오는 11∼12일께로 예상되고 있다.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