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한ㆍ중 기술격차 3.8년으로 좁혀져

최종수정 2008.03.02 18:00 기사입력 2008.03.02 18:00

댓글쓰기

산업연구원 조사...전자 3.4년, 자동차 3.6년

한국 기업과 중국 기업간 기술격차가 3.8년 정도이며 그 기간이 빠른 속도로 줄어들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2일 산업연구원(KIET)에 따르면 자동차, 전자, 조선, 반도체 등 10여개 핵심산업의 608개 분야별 주요 기업을 대상으로 지난해 11월 실시한 조사에서 기업들은 한국과 중국간의 제조업 전반의 기술격차가 3.8년 수준인 것으로 평가했다.

중국과의 기술격차에 대한 평가는 2002년 4.7년, 2004년에는 4년으로 조사된 바 있어 시간이 흐를수록 좁혀지고 있다.

업종별로는 철강과 섬유업종에서 한국의 기술수준이 중국보다 4.1년 가량 앞선 것으로 조사돼 격차가 가장 컸다.

그러나 전자분야는 3.4년에 불과했으며 2004년 한국이 4.4년 가량 앞서 전체 평균 기술격차보다 양국간 격차가 큰 것으로 조사됐던 자동차분야는 이번 조사에서 평균보다 작은 3.6년으로 좁혀져 중국이 가장 약진한 분야로 조사됐다.

한편 응답 기업들은 우리나라 제조업 기술수준이 세계 최고수준 대비 81.3%에 그치고 있다고 평가했다.

정보통신산업의 경우 최고 수준 대비 83.3%로 평가받아 상대적으로 높은 점수를 받았지만 2004년 실시했던 설문(84.1%)보다는 낮아졌고 중화학공업(81.4%)과 경공업(78.7%)은 최선진국과의 격차가 정보통신산업보다 더 큰 것으로 느끼고 있었다.

구체적으로 어느 분야의 기술이 선진국에 비해 취약한 지를 묻는 질문에는 소재관련기술과 제품설계기술이라고 답한 기업이 각각 33.2%, 27.3%로 가장 많았다.

또 연구ㆍ개발(R&D)로 개발된 제품을 시장에 출시할 때 최대 애로요인으로는 수요업체의 가격인하 요구(40.6%)를 가장 많이 꼽았고 타 업체의 유사제품 및 신제품 출시(26.4%), 기존 수입품의 가격인하 및 덤핑(12.4%) 등도 주요요인으로 지목했다.

KIET는 "국내기업들의 R&D는 개발연구 중심, 생산기술 중심으로 이런 구조로는 중국 등 후발 개도국의 추격이 용이하고 기술우위를 유지하기 어렵다"며 "기초연구 강화와 더불어 제품설계기술, 부품ㆍ소재기술 등 핵심원천기술 확보 위주로 기술개발 구조를 바꿔야 한다"고 지적했다.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