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포스코-세아제강, 美서 합작 강관공장 착공

최종수정 2008.03.02 14:17 기사입력 2008.03.02 14:17

댓글쓰기

포스코는 세아제강 등과 함께 지난 1일 미국 캘리포니아주 피츠버그에 연산 27만톤 규모의 고급 API강관 공장을 착공했다고 2일 밝혔다.

오는 2009년 4월 준공 예정인 USP(United Spiral Pipe, LLC)는 포스코와 미국 최대 철강회사인 US스틸이 각 35%, 세아제강이 30%의 지분으로 합작, 설립한 것으로 총 1억2900만달러가 투자됐다.

이 사업은 피츠버그 제조업으로서는 지난 86년 포스코와 US스틸이 합작한UPI (USS-POSCO Industries)에 이어 두번째로 큰 투자 규모다.

이 공장은 최대 두께 25.4㎜와 610~1625㎜의 대구경 강관을 생산하며 생산제품의 대부분을 미국, 캐나다에 판매할 계획이다. API강관 생산에 필요한 소재인 열연강판은 포스코와 US스틸이 각각 50%씩 공급하게 된다.

북미지역은 러시아, 중동과 함께 세계에서 가장 큰 라인 파이프 수요처 중 하나로 전 세계 라인 파이프 수요의 15% 이상을 점유하고 있으며 610㎜ 이상의 대구경 API강관을 연간 100만톤 이상 수입 하는 거대 시장이다.

포스코와 세아제강은 지난해 2월 고급 API강관 소재와 제품의 생산 및 판매, 기술협력을 통한 공동 기술개발 체제 구축, 해외 공동 진출 협력, 양사간 주식 상호 보유 등을 주 내용으로 하는 전략적 제휴를 체결한 바 있다.

API는 미국석유협회(American Petroleum Institute) 규격으로 최근 고유가 및 세계적인 에너지 수요증가에 따라 석유 및 천연가스 수송용 파이프라인 건설이 활황을 보이고 있으며 이에 따른 API 강관 설비 투자도 활발히 이루어지고 있는 추세이다.

이날 착공식에는 황은현 포스코 상무와 존 서머(John P.Surma) US 스틸 회장, 공원일 세아제강 사장, 윌 캐시(Will Casey) 피츠버그시장, 구본우 샌프란시스코 총영사관 등 100여명의 관계자가 참석했다.

포스코 관계자는 "현지 파트너인 US 스틸과 강관제조기술을 보유한 세아제강과 함께 고급 API강관의 최대 시장인 북미지역에 안정적인 전략제품 판매기반을 확보했다"며 "향후 API 강관분야에서 세계적인 경쟁력을 조기에 확보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간격처리를 위한 class